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동양현대종금, 동양증권과 합병

김성욱

webmaster@

기사입력 : 2001-10-22 09:57

동양증권과 동양현대종금은 22일 각각 이사회를 열어 양사를 전격 합병하기로 결정하고 금융감독위원회에 합병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새 회사의 명칭은 `동양종합금융증권주식회사`(가칭)이며 합병기일을 다음달 30일로 잡아놓고 있다.

새 회사는 자기자본 6천500억원, 고객예탁자산 10조원 규모의 초대형 금융회사로서 여.수신 기능을 모두 갖춘 종합금융증권회사로 탄생하게 된다.

합병비율은 증권거래법에 따라 시가를 기준으로 하기로 했으며 동양현대종금 보통주 1주당 동양증권 보통주 0.3944주, 동양현대종금 우선주 1주당 동양증권 우선주 0.6547의 비율로 결정됐다.

동양증권의 서동원 상무는 `합병후 존속법인이 동양증권이기 때문에 박중진 현 증권사장이 통합회사의 CEO를 맡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또 `일단 당분간은 합병을 통해 현재 증권업계 7위 규모인 동양증권을 리딩증권사로 키워 나가는데 주력하겠지만 외자유치 등의 문제를 중장기적으로 계속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동양현대종금 관계자도 `이번 합병은 금융시장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가운데 투자은행으로서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며 `새로운 유형의 금융회사로서 고객서비스는 물론 금융산업을 한차원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욱 기자 wscorpi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