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글로벌 향하는 BNK금융…소매·디지털금융 기반 현지화 추진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1-17 10:22

글로벌부문 해외점포장 업무 보고회…상반기 부산은행 난징지점 개설

BNK금융이 16일 부산롯데호텔에서 그룹 및 계열사 경영진, 해외점포장 등 30여명과 함께 ‘BNK 그룹글로벌부문 해외점포장 업무 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 앞줄 오른쪽에서 네번째부터) BNK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 BNK경남은행 황윤철 은행장. / 사진= BNK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BNK금융그룹이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위해 ‘소매금융 및 디지털금융 기반 현지화’를 중장기 전략으로 제시했다.

BNK금융그룹은 지난 16일 부산롯데호텔에서 이같은 내용을 포함해 ‘BNK 그룹글로벌부문 해외점포장 업무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는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황윤철 경남은행장 등 그룹 및 계열사 경영진과 중국, 베트남, 인도, 미얀마, 캄보디아, 라오스, 카자흐스탄의 BNK부산은행, BNK캐피탈 해외점포장 등 30여명이 참석해 지난해 업무 성과를 점검하고 2020년 경영목표 달성을 위한 실행 방안을 논의했다.

'소매금융 및 디지털금융 기반 현지화’를 위해 신흥시장 개척, 네트워크 확대, 경영지표 개선 등을 3대 중점 추진 과제로 선정했다.

이어 진행된 외부강사 특강에는 외교 통상 분야 전문가인 이양구 전 우크라이나 대사가 초청되어 ‘신북방 외교와 금융 진출 전략’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이양구 전 대사는 유라시아 지역 진출 전략의 4대 핵심성공요소로 정부와의 관계 구축, 차별화된 경쟁력 보유,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중장기적 진출을 꼽았다.

이양구 전 대사는 “현지의 다양한 사람을 만나 인적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현지를 이해할 필요가 있다. 또한, 지정학적, 국가적 리스크에 신경쓰기 보다는 진출 전략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BNK금융그룹은 올해 상반기 중 중국 내 부산은행 제2점포인 난징지점을 개설하고 중앙아시아 신규 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2023년까지 그룹 내 해외 수익규모를 5% 수준으로 끌어 올려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스탠다드 금융그룹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