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세계건설 빌리브, 2년 연속 분양 흥행 행보 시작…대구 빌리브 프리미어 청약 마감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01-10 00:05

7~8일 1~2순위 청약 시작, 평균 경쟁률 3.22 대 1 기록
2018년 6월 론칭 빌리브, 2년 만에 회사 캐시카우 우뚝

신세계건설이 2018년 6월 론칭한 아파트 브랜드 '빌리브'. /사진=신세계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2018년 신세계건설이 선보인 주택 브랜드 ‘빌리브’가 2년 연속 분양 흥행 행보를 시작했다. 올해 마수걸이 단지인 ‘대구 빌리브 프리미어’가 청약 마감되며 성공 첫발을 뗐다.

9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지난 7~8일 1~2순위 청약을 받은 대구 빌리브 프리미어는 평균 경쟁률 3.22 대 1을 기록하며 청약 마감했다. 200가구 일반 모집에 643건 청약 접수된 것.

이번 결과로 신세계건설은 2년 연속 마수걸이 단지 분양 흥행 성공 9부 능선을 넘었다. 신세계건설은 지난해 첫 분양 단지인 ‘빌리브 스카이(2019년 1월 청약 시행)’가 평균 경쟁률 134.96 대 1을 기록하며 청약 마감했다. 이 단지 평균 경쟁률은 지난해 대구 지역 최고 경쟁률이었다.

빌리브 스카이 흥행을 시작으로 신세계건설은 지난해 주택 부문에서 호조를 보였다. 지난해 7월에는 대구 달서구두류동에 482억원 규모 주상복합 신축공사 시공권을 확보했고, 같은 시기 광주광역시에서 분양한 ‘빌리브 트레비체’도 분양 흥행했다.

특히 빌리브 트레비체는 지방에서 보기 드문 10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분양가 13억2950만~27억300만원)에도 불구하고 평균 경쟁률 5.17 대 1로 청약 마감했다. 117가구 일반 모집에 605건이 청약 접수됐다. 신세계건설 관계자는 “빌리브 트레비체의 분양 흥행이 광주 지역 내 프리미엄 아파트에 대한 대기수요가 높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에는 서울 강남 지역에도 진출했다. 신세계건설은 지난달 ‘빌리브 파비오 더 까사’ 견본주택 문을 열었다. 서울시 강남구 자곡동 653번지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10층, 1개동, 전용면적 47~58㎡ 규모로 짓는다.

한편, 2018년 6월 론칭한 ‘빌리브’는 약 2년 만에 신세계건설의 캐시카우로 부상했다. 지금과 달리 브랜드 론칭 시작부터 성공적인 것은 아니었다. 2018년 분양한 ‘빌리브 노형’, ‘빌리브 하남’은 미분양이 발생했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신세계건설은 그동안 내부거래만을 통해서 이익을 얻고 있다는 우려를 받았다”며 “그러나 빌리브가 론칭하면서 주택 부분을 통해 내부거래 비중을 줄여 독자적인 수익 창출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