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DGB금융, 2020년 임원인사·조직개편 실시…대구은행 최초 여성임원 선임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12-27 18:58

자회사 대표이사 2명·5명 임원 신규선임

(왼쪽부터) 신규 선임 임원인 이재철 대구은행 투자금융본부장 겸 DGB금융지주 그룹CIB 총괄, 이숭인 DGB금융지주지주 그룹디지털 혁신총괄 겸 은행 IMBANK본부장, 최종호 DGB금융지주 준법감시인, 구은미 대구은행 준법감시인, 박성하 대구은행 여신본부장./사진=DGB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DGB금융지주가 2020년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대구은행 최초 여성임원인 구은미 상무를 선임했다.

DGB금융지주는 27일 그룹임원인사위원회, 그룹임원후보추천 위원회와 이사회를 개최하고 자회사 대표이사 2명 신규 선임, 5명의 신규 임원 선임과 DGB금융지주와 DGB대구은행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임원인사는 DGB-HIPO(High Potential)프로그램을 통해 역량 있는 인재 4명을 공정하고 객관적인 방법으로 신규 선임했다. 은행의 내부통제강화를 위해 변호사출신 외부인사 1명을 영입하였으며, 기존 임원 중 CEO육성 프로그램에 대한 결과, 성과와 역량이 뛰어난 임원을 유임했다.

서정동 DGB캐피탈 대표이사(왼쪽), 박대면 DGB신용정보 대표이사./사진=DGB금융지주



이번 임원인사에서는 최종호 상무(지주 준법감시인), 이숭인(지주 그룹디지털 혁신총괄 겸 은행 IMBANK본부장), 박성하(은행 여신본부장), 이재철(은행 투자금융본부장 겸 지주 그룹CIB총괄), 구은미(은행 준법감시인)의 총 5명을 신규 선임했다. DGB캐피탈 대표이사에는 서정동 전 DGB대구은행 마케팅본부장 및 수도권본부장을, DGB신용정보 대표이사에는 박대면 전 DGB대구은행 부울경 본부장을 신규 선임했다.

조직개편에서는 DGB금융지주는 ‘본부’ 체계를 ‘그룹 총괄’ 체계로 전환하여 지주회사의 그룹 컨트롤 타워 기능을 강화했다.

기존에는 지주사 산하에 8개 본부를 뒀지만, 5개 총괄조직을 신설하고 3개 조직을 효율화하여 10개 총괄 체계로 개편했다.

신설되는 총괄조직 중 ‘그룹재무총괄’은 그룹 재무성과에 대한 집중적인 관리와 IR을 통해 기업가치를 제고하는 역할을 맡고, ‘그룹CIB총괄’과 ‘그룹WM총괄’은 계열사 시너지 실적 제고, ‘그룹 글로벌총괄’과 ‘그룹 디지털혁신총괄’, ‘그룹IT총괄’은 그룹의 디지털∙글로벌 혁신을 책임지고 추진하게 된다.

DGB대구은행은 최근 저금리 저성장 기조를 감안하여 균형성장을 통한 내실경영에 초점을 두고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상반기 지방은행 최초로 글로벌 본부를 신설한 데 이어 이번 조직개편에는 투자금융본부를 신설하여 IB사업, 구조화금융, 부동산금융 등을 총괄하게 했다.

WM본부 내 IPS사업부(투자상품전략부)를 신설하여 펀드, 방카 등 영업 비이자 수익을 창출하는데 힘을 실었다.

수도권지역 개인금융 영업네트워크 강화 측면에서 수도권 론센터를 신설해 기존 PRM을 통한 기업금융에 수도권 론센터를 추가하여 수도권 공략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이외에도 리스크관리 선진화를 위해 리스크관리본부 내 신용리스크 관리부와 리스크검증팀을 별도로 신설하여 바젤 규제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자산 클린화를 위해 기업경영개선부를 신설하여 은행 전반적 건전성 강화를 통한 내실경영에 주력하기로 했다.

김태오 회장은 “그룹을 총괄체계로 전환하며, 그룹의 통합과 분야별 전문성 강화를 추구하였으며, 치열한 생존 경쟁 속에서 차별화 된 영업방식과 내실경영 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다”라며 “계열사 간 협업을 통한 그룹 디지털 마케팅의 획기적인 성과와 수도권 및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를 통한 경쟁력 강화 그리고 신사업발굴을 통한 미래 성장에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종합금융그룹의 기틀을 견고히 하는 한 해를 만들어 갈 것이다”는 각오를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