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故 구자경 LG 명예회장 조문 마지막날…최태원·정의선·최정우 등 경제계 발걸음 이어져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2-16 19:23

고 구자경 명예회장 빈소. (사진=LG)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지난 14일 타계한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조문 마지막날인 16일에도 경제계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구 명예회장의 장례식은 비공개 가족장으로 간소하게 치뤄지고 있으나, 고인이 한국경제에 남긴 족적이 큰 어른인 만큼 인연이 있거나 일부 그룹 인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이날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그룹 회장,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정우닫기최정우기사 모아보기 포스코 회장, 김재철닫기김재철기사 모아보기 동원그룹 명예회장, 정몽규닫기정몽규기사 모아보기 HDC그룹 회장, 손경식닫기손경식기사 모아보기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CJ그룹 회장) 등이 고인의 빈소를 방문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뉴스핌)

전날에는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 신세계 이명희 회장과 정용진닫기정용진기사 모아보기 부회장 등 범삼성가 일가가 빈소를 찾았다. LG그룹과 삼성그룹은 사돈 관계로, 구 명예회장의 동생 구자학 아워홈 회장과 이병철 삼성 회장의 차녀 이숙희 여사가 결혼했다.

같은날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기선닫기정기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중공업 부사장도 장례식장을 방문했다.

LG그룹과 동업관계이던 GS그룹에서는 허창수닫기허창수기사 모아보기 GS그룹 명예회장(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허태수닫기허태수기사 모아보기 GS그룹 회장이 빈소를 방문했다. 허창수 회장은 15일 "회장님께서는 이 땅에 산업화의 기틀을 만드셨던 선도적인 기업가셨다"면서 "회장님의 발자국은 한국 경제발전의 한가운데 뚜렷이 남아있다"며 추도사를 발표하기도 했다.

상주는 구 명예회장의 차남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맡았으며, 사남 구본식 LT그룹 회장과 손주인 구광모닫기구광모기사 모아보기 LG 회장도 자리를 지켰다. 권영수 LG 부회장도 사흘 내내 빈소를 지켰다.

구 명예회장 발인은 오는 17일 아침이다. LG그룹은 "발인은 영결식 없이 간소하게 치룰 예정"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