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렌딧, "중금리대출 받는 신평사 5~7등급 대출자 늘었다"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12-10 13:40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P2P금융기업 렌딧은 2016년 말 32.5%였던 신용평가사(CB) 5~7등급 대출자가 2019년11월 말 현재 대출자 중 51.7%로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처럼 중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신용등급이 확장된 가장 큰 이유는 렌딧과 같은 기술 기반의 금융 서비스가 급속히 발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렌딧은 강조했다.

렌딧은 대출 심사를 위해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렌딧 개인신용평가시스템(CSS, Credit Scoring System)을 자체적으로 개발했다. 신용평가사(CB)에서 제공하는 300여 가지의 금융정보를 기반으로 대출 신청자의 신용정보와 금융기록 등을 분석한다. 금융정보에 더해 사기정보공유(FB, Fraud Bureau) 데이터와 직장정보, 상환정보 등을 추가로 반영해 신용정보만으로 판단하기 어려운 리스크를 분석해 낸다.

또한 머신러닝 기법을 도입해 금융 및 신용정보의 최근 12개월 간 트렌드를 분석한다. 즉 같은 CB등급을 가진 대출자라도 렌딧 신용등급은 다를 수 있다. 렌딧은 모든 대출자마다 개인화된 적정금리를 산출해 부여한다.

김성준 렌딧의 대표는 "그간 축적한 빅데이터를 토대로 중금리대출을 위한 심사평가모델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고금리에 편중된 가계부채의 질적개선을 이루어 내고 포용적 금융을 더욱 확장시키겠다"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