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중국, 성장률 둔화 때문에 미국 내정간섭 받아들일 수 밖에 없어 - 대신證

장태민 기자

chang@

기사입력 : 2019-12-09 10:02

자료=대신증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대신증권은 9일 "중국은 미국과의 통상마찰로 자국 경기 불안이 더욱 커져 가고 있어 홍콩사태와 관련된 미국의 내정간섭에도 G2 무역협상을 별개로 놓고 진행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문남중 연구원은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올해 6.1%로 6%대 성장을 가까스로 맞추겠지만, 내년의 경우 5.8% 성장이 예상되면서 경제성장률의 앞자리 숫자가 바뀌는 한해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진단했다.

문 연구원은 "내년 전망은 중국경제에 대한 우려를 더욱 높일 수 밖에 없고 과거 경제 성장률의 앞자리 숫자가 바뀌면 중국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졌다는 점에서 중국정부도 이를 잘 인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홍콩사태는 중국정부의 강경대응을 통해 일단락 시키지 않은 한 홍콩시위대의 5가지 요구사항이 받아들여 질 때까지 장기화될 수 밖에 없다"면서 "홍콩사태의 확전이 지속되는 경우 홍콩은 해외자본의 대규모 유출에 따른 아시아 금융허브 위상이 점진적으로 낮아질 수 밖에 없고, 중국 국영기업의 자금조달 약화와 기업부채 위험이 증가하면서 금융위기 발생 가능성도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대내적으로 수세에 몰린 중국정부 입장에서는 ‘울며 겨자 먹기’로 미국의 내정간섭이라고도 볼 수 있는 홍콩 인권법, 위구르 인권법에도 불구하고 미국과의 무역협상을 별개로 진행해야 하는 입장"이라고 풀이했다.

그는 "중국 경기 불안이 커질 경우 과거 1989년 6월 일어난 천안문 사태처럼 중국 공산당의 체제 안정성을 위협하는 대중반란이 일어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라며 "중국은 눈부신 경제성장을 이뤘지만 그만큼 자산 불평등도 심화돼 여전히 먹고 사는 문제가 숙제로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