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더 뉴 그랜저, 제원 비교...실내 키우고 새 엔진 장착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1-19 14:19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6세대 그랜저IG가 한층 키운 덩치에 신형 엔진을 장착한 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그랜저'로 3년만에 재탄생했다.

신형 그랜저는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 4종 파워트레인 라인업을 갖추고 19일 론칭됐다.

이미지 확대보기
K7프리미어에 먼저 적용된 3세대 신형 엔진인 2.5 스마트스트림이 기존 2.4 가솔린 대신 추가됐다.

또 기존 3.0가솔린이 신형 그랜저에는 빠졌는데, 3.3가솔린을 빼고 3.0가솔린을 운영하는 '형제차' 기아 K7프리미어와 차별화를 두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외 3.3가솔린, 하이브리드, LPG 엔진은 기존과 동일하다.

2.4 그랜저, 2.5 신형 그랜저·K7프리미어 제원 비교. (자료=각사)

이미지 확대보기


신형 그랜저 2.5 가솔린의 구체적인 성능을 살펴보면, 주행성능과 연비 효율성이 소폭 상승된 것을 알 수 있다.

6100rpm에서 최고출력 198마력을 내고, 4000rpm에서 25.3kgf·m을 발휘한다. 기존 모델 대비 각각 8마력, 0.8kgf·m씩 늘었다. 연비도 타이어별로 1L 당 0.3km~0.7km 개선이 이뤄졌다.

이에 맞물리는 변속기는 자동 8단을 기본화했다.

이미지 확대보기


신형 그랜저의 전장x전폭x전고는 4990x1875x1470mm이며, 휠베이스는 2845mm다. 기존 그랜저 대비 전장·전폭이 60·10mm씩, 휠베이스가 40mm 확장됐다.

그랜저와 K7 페이스리프트 모델를 비교하면 전장은 5mm 가량 짧지만 휠베이스가 30mm 길어, 넓은 실내공간을 확보한 점이 특징이다.

보다 커진 덩치에 맞는 차량 세팅도 함께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윤성훈 현대차 대형총괄1PM 상무는 "신형 그랜저는 증대된 휠베이스에 맞는 안정된 바디컨트롤을 위해 샤시·바디시스템 밸런스튜닝이 이뤄졌다"면서 "RNH(핸들링·서스펜션 등)과 NHV(소음진동) 성능 등 주행안정감과 정숙성의 조화로 안락한 주행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