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서민갑부' 우육면, 연매출 18억…"중국서 배워와, 거부감 없는 향신료가 비결"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11-03 10:13

서민갑부 우육면 (사진: 채널A '서민갑부')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서민갑부'에서 18억원 연매출을 올리는 우육면 갑부가 소개돼 화제다.

최근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중국 전통 우육면을 배우기 위해 직접 발품을 판 갑부 이훈호 씨의 비결이 소개됐다.

이훈호 씨가 만든 우육면은 한국에서 맛볼 수 있는 국수와는 다른 맛을 자랑한다. 향신료 맛이 느껴지긴 하지만 거부감 없이 먹을 수 있어 찾는 이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정성을 다해 만든 우육면의 가격은 8500원이다. 갑부의 식당에는 우육면 뿐만 아니라 가지탕수, 꿔바로우, 마라샹궈 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종로구 관철동에 위치한 갑부의 우육면 맛집은 매일 오전 11시부터 밤 10시까지 주문을 받는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