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병영 BNK투자증권 대표 취임…“자기자본 1조·당기순익 1천억 목표”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11-01 11:17 최종수정 : 2019-11-01 15:25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김병영 BNK투자증권 신임 대표이사가 회사를 우량 증권사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김 대표이사는 1일 취임사를 통해 “BNK투자증권을 자기자본 1조원, 당기순이익 1000억원의 우량 증권사로 만들겠다”며 “전 임직원과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모아 BNK투자증권의 새로운 도약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주주총회를 통해 선임된 김 대표이사는 이날 취임식을 통해 공식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취임식은 조직별 그룹장 및 본부장 등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 대표는 취임사를 통해 중소형사로서 미래 성장기반을 공고히 할 것을 강조했다.

특히 지속 성장과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부동산·투자은행(IB), 채권중개 외 기업금융 및 트레이딩 역량 강화 ▲온라인 플랫폼 및 모바일 등 비대면 영업기반 확대 ▲디지털라이제이션(자동화)을 통한 지원업무 효율화 ▲장외 파생업·신탁업 등 신규 사업 진출을 통한 신성장 기반 확보 ▲BNK금융그룹의 금융상품 공급자 및 부울경 지역의 경기 활성화를 위한 금융솔루션 제공자 ▲업계 최고의 성과보상시스템을 통한 우수인력 영입 등의 5대 주요과제도 제시했다.

김 대표는 이를 통해 회사의 성장기반 구축으로 질적·양적 성장을 이루겠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철저한 리스크관리와 내부통제로 금융소비자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을 임직원에게 주문했다. 또 “격식을 없애고 형식을 간소화해 빠른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유연한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