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BNK금융, 3분기 순이익 5292억원…비이자이익 증대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10-31 15:51

연간 경영목표 달성 가시화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BNK금융, 3분기 순이익 5292억원…비이자이익 증대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BNK금융지주 3분기 순이익이 5292억원을 기록했다. 비은행 부문 강화와 비이자 수익 증가가 3분기 순익에 영향을 미쳤다.

BNK금융지주는 31일 2019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BNK금융은 "이번 3분기 순이익은 전년동기대비 1.9% 감소한 실적이나 판매관리비 회계처리 변경에 따른 것"이라며 "일시적 비용 309억원 증가를 감안하면 실질적으로는 전년동기대비 증가한 실적"이라고 설명했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당기순이익은 각각 3559억원, 1626억원을 기록했으며, 비은행 부문은 BNK캐피탈 594억원, BNK투자증권 191억원, BNK저축은행 155억원을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이자이익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NIM 하락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985억원(5.6%) 감소했으나, 비은행부문의 실적 개선으로 비이자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052억원(54.6%) 증가했다.

여신 포트폴리오 개선과 선제적인 리스크관리로 대손충당금전입액이 전년 동기 대비 397억원(12.4%) 감소하는 등 건전성 개선세도 지속되고 있다.

그룹 총자산이익률(ROA)은 0.73%, 자기자본이익률(ROE) 8.92%로 전년말 대비 각각 0.18%p, 2.17%p 개선된 실적을 보였고, 판매관리비용률(CIR)도 47.92%를 기록하는 등 양호한 수익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자본적정성 지표인 BIS총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은 전년말 대비 각각 0.04%p, 0.18%p 상승한 13.19%와 9.73%를 달성하여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2020년말부터 단계적 승인을 추진 중인 그룹 내부등급법이 적용되면 자본비율의 추가 상승도 기대된다.

지난 분기에 이어 대손비용 감소, NPL비율 하락 등 건전성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

이는 김지완닫기김지완기사 모아보기 회장이 추진해 온 건전성과 수익성 개선을 위한 투트랙 전략의 성과로 보인다.

BNK금융그룹은 여신한도 체계 개선과 부실 우려 기업 모니터링을 통한 선제적 리스크관리 등을 통해 은행부문의 건전성 관리를 강화했다. 투자증권, 자산운용에 대한 증자와 IB부문 특화 영업을 통해 비은행부문 수익성을 제고하여 긍정적인 효과를 거두고 있다.

명형국 BNK금융지주 그룹전략재무부문장은 “비은행, 비이자이익 중심의 실적 개선과 대손비용 감소를 통해 연간 경영목표 달성은 무난할 전망이며, 경영계획 달성과 함께 주주친화적 배당정책을 유지해 주주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