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뉴욕-주식]보합 혼조…미중 협상 엇갈린 소식에 등락 거듭

장안나 기자

godblessan@

기사입력 : 2019-09-20 06:06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19일(현지시간) 뉴욕주식시장 3대 지수가 보합권에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만 사흘 만에 소폭 반락했다. 다음달 초 고위급 무역협상에 앞서 미국과 중국이 이날부터 이틀간 차관급 실무협상에 들어간 가운데, 협상 관련 호악재가 맞물리면서 지수들은 등락을 거듭했다. 전문가들은 3대 지수의 사상최고치 경신을 이끌 만한 촉매제가 부재하다는 평가를 내놓았다.

장 초반 지수들은 미중 차관급 무역협상 분위기가 부드러워지고 있다는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발언에 올랐다가 오름폭을 급히 축소했다. 협상타결이 안 될 경우 미 행정부가 대중 관세를 대폭 높일 수 있다는 마이클 필스베리 대외무역보좌관 경고가 나온 탓이다. 여기에 중국이 무역합의를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는 후시진 중국 글로벌타임스 편집장 발언도 더해졌다. 이후 워싱턴을 방문한 중국 당국자들이 협상 후 미 농업지대로 이동할 것이라는 보도, 미 정부가 중국산 애플 제품 일부 관세 면제를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이어졌다.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52.29포인트(0.19%) 내린 2만7,094.79를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0.06포인트(0.00%) 오른 3,006.79를 나타냈다. 소폭이나마 사흘 연속 올랐다. 나스닥종합지수는 5.49포인트(0.07%) 상승한 8,182.88에 거래됐다. 하루 만에 반등했다.

S&P500 11개 섹터 가운데 6개가 강해졌다. 산업주가 0.5%, 에너지와 금융주는 0.4%씩 하락했다. 반면 헬스케어는 0.5%, 유틸리티주는 0.4%, 부동산주는 0.3% 각각 올랐다.

개별종목 중 배당과 자사주 매입 확대 계획을 밝힌 마이크로소프트(MS)가 1.8% 올랐다. MS는 전일 장 마감 후 분기 배당을 주당 51센트로 5센트 늘리는 한편, 최대 400억달러 규모 자사주를 추가로 매입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뉴욕주식시장 변동성지수(VIX)는 전장보다 1.4% 오른 14.14를 기록했다.

■뉴욕주식시장 주요 재료
커들로 NEC 위원장은 폭스비즈니스 인터뷰에서 미중 차관급 협상 분위기가 부드러워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협상하지 않는 것보다 협상하는 편이 낫고, 협상은 진전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결코 만만치 않은 협상가"라며 "대중 무역협상에서 안보와 지식재산권 도난 문제를 떼어놓을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미중 무역협상이 조만간 타결되지 않으면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전쟁을 한층 고조시킬 것이라고 필스베리 대외무역보좌관이 경고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를 대폭 인상할 수 있다"며 "현재 관세는 아주 낮은 수준으로 향후 50% 혹은 100%에 이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 공산당 입장을 대변해온 글로벌타임스 후 편집장이 중국이 무역합의를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미중이 현재 진쟁 중인 무역협상 기회를 소중히 여겨야 한다. 미 관료 다수가 중국측 선의를 오해하고 이것이 중국의 약함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중국은 협상에 앞서 독한 말을 하고 싶지는 않지만 미국이 생각하는 것만큼 합의를 하고 싶어 안달이 난 것은 아니다”고 적었다.

미 정부가 중국산 애플 제품 일부 관세 면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 정부가 중국에서 수입되는 제품 관세를 면제해달라는 애플 요청 중 일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미 무역대표부(USTR)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25% 관세를 면제해달라는 애플 요청 15개 중 10개가 검토 단계에 들어섰다고 전했다.

지난달 미 기존주택판매가 예상과 달리 증가했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8월 기존 주택판매(계절조정치)는 전월보다 1.3% 증가한 549만 채를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1.1% 감소한 537만 채를 예상했다. 8월 기존주택판매는 전년대비로는 2.6% 늘었다.

미 서부텍사스원유(WTI)가 강보합권에 머물며 배럴당 58달러대를 유지했다. 미미하게나마 사흘 만에 올랐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이라크에 원유를 요청했다는 보도로 올랐다가 오름폭을 대부분 반납했다. 텍사스 정유활동이 폭풍으로 차질을 빚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 선물은 전장보다 2센트(0.03%) 오른 배럴당 58.13달러에 장을 마쳤다.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는 80센트(1.26%) 상승한 배럴당 64.40달러에 거래됐다. 지난 주말 드론(무인기) 공격을 받아 생산 차질을 빚고 있는 사우디 아람코가 이라크에 2000만 배럴 원유를 요청했다고 보도가 나왔다.

장안나 기자 godbless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