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사우디 드론테러' 정부 "단기 영향 제한적...장기화 땐 기름값 안정화 주력"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9-16 16:16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사우디 드론테러'가 당장 국내 원유공급에 미치는 영향은 적을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다만 사태 장기화로 원유수급이 악화될 경우 국내 기름값 상승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 경우 정부는 대체수입·비축유 방출 등 기름값 안정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서울 무역보험공사 중회의실에서 SK에너지·GS칼텍스·S-OIL·현대오일뱅크 등과 '석유수급 및 유가동향 점검' 긴급 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14일 사우디아라비아 국영기업 아람코가 소유한 석유시설 2곳에 대한 드론 공격과 관련해 국내 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을 점검하기 위해서다.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

이미지 확대보기
주영준 산자부 에너지자원실장은 "현재까지는 사우디에서 수입하는 원유가 정상 도입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사우디산 원유 87%는 지난해 장기계약(최대 20년)으로 도입 중으로 당장 물량은 확보돼 있다는 설명이다. 국내 정유사들도 아직까지는 원유 수입에 큰 차질이 발생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수급차질과 이에 따른 국내 기름값 인상 등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다. 사우디는 2018년 기준 한국의 원유 29%를 공급하는 제1위 원유수입국이다.

주 실장은 "필요 시 다른 산유국으로부터 대체물량 확보에 주력하고, 정부·민간이 보유한 비축유를 방출하는 등 국내 석유가격 안정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