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효성, 자회사 놀라운 성적에 2분기 영업익 1049억…연간 실적 기대감 쑥쑥”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8-01 11:03 최종수정 : 2019-08-01 13:32

▲ 효성 분기별 실적 추이(1Q18~2Q18 중단사업손익 제외 후)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효성의 올 2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보다 크게 상회하면서 연간 실적 전망치도 상향 조정되고 있다.

효성은 올 2분기 매출액 9410억원과 영업이익 1049억원을 달성하면서 시장 기대치 7800억원과 670억원보다 훨씬 높은 실적을 기록했다.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지난해 동기보다 각각 24.2%와 179.6% 상승했으며 지난 분기보다 각각 27.1%와 156.3% 올랐다.

대신증권 양지환 애널리스트는 1일 “효성의 2분기 실적 호전의 이유는 효성티엔에스와 굿스프링스, 효성캐피탈 등 연결자회사의 실적이 호전됐기 때문이다”고 분석했다.

또한 “지분법 자회사인 효성중공업과 효성화학, 효성티앤씨의 실적 서프라이즈도 한 몫했다”고 덧붙였다.

효성티엔에스의 올 2분기 매출액은 2618억원, 영업이익은 384억원으로 역대 최고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 이어 효성굿스프링스는 매출액 818억원과 영업이익 67 억원으로 전분기 매출액 297억원과 영업손실 37억원에서 턴어라운드를 이뤄냈다.

양 애널리스트는 효성의 올해 실적 전망으로 매출액은 3조 4800억원, 영업이익은 2893억원으로 각각 4.3%와 22.5% 상향 조정했다.

이어 “연결자회사인 효성티앤에스의 해외시장에서의 매출 호조세와 효성캐피털의 수익성 개선 그리고 굿스프링스의 턴어라운드를 반영하여 연간 실적 전망치를 상향 조정한다”고 설명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