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9 한국금융미래포럼] 혁신성장, 금융에서 답을 구하다. 진로의 답을 찾은 대학생들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5-22 08:23

포럼을 통해 답을 찾고 진로의 방향을 설계할 수 있는 시간

●21일 한국금융미래포럼에 참가한 김종회 가천대학교 교수와 학생들의 모습/사진=한국금융신문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청춘, 낭만, 자유를 상징하던 대학생의 모습은 사라진지 오래고 입학 직후부터 대다수 학생들이 취업준비생 같은 모습을 보인다.

한 대학 취업지원팀 직원의 이야기다. 어차피 유효기간은 2년이니 3학년 때 또는 군대 다녀온 이후부터 준비하라던 토익, 토플과 같은 공인어학시점을 입학 전부터 준비하여 교환 학생, 해외 봉사 등의 기회를 찾는 학생들과 각종 창업, 주식 투자, 공모전 동아리 활동 및 인턴과 아르바이트로 스무살부터 치열한 경쟁에 뛰어들 수 밖에 없는 것이 요즘 대학생들의 현주소다.

그리고 이를 반영이라도 하는 듯 지난 21일 한국금융신문이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개최한 한국금융미래포럼 2019 혁신성장, 금융에서 답을 구하다에도 ㅇ금융권의 저명한 인사들 사이로 몇몇 학생들의 모습이 보여 기자가 그들의 진로와 소감에 대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종회 가천대학교 리버럴아츠컬리지 교수의 수업을 계기로 이번 행사에 참석하게 된 세 명의 남학생은 각각 다음 학기에 본격적인 취업 시즌에 돌입하는 7학기 학생과 복학 후 스펙 만들기에 여념이 없는 3학년, 5학기 학생 끝으로 입대를 앞두고 있는 2학년, 3학기 학생이었다.

먼저, 수업을 통해 핀테크에 대해 지난해 본격적으로 공부하게 된 후, 각종 상품을 검색하고 투자 방안을 고민할 정도로 관련 분야에 고민이 많았다는 4학년 학생은 이번 포럼을 통해 신원근 카카오페이 부사장, 김태훈 뱅크샐러드 대표 등의 젊은 리더들의 발언을 통해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며 본인의 고민했던 진로 설계에 대한 확신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다른 두 학생과는 달리 영어 전공으로 경험의 차원을 넓히기 위해 포럼에 참여했다는 2학년 학생은 용어들 자체가 낯설고 처음 접하는 개념이 많아 포럼의 초반부에는 힘들었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토의와 발표 등을 통해 쉽게 이해할 수 있었다며 차후 군 전역 이후에 진로를 고민할 때 핀테크 금융업 분야 종사를 진지하게 고려하며 원서를 작성하게 될 것 같다고 본인의 미래를 그려보았다.

끝으로 3학년 학생은 토의에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한 스타트업 대표가 신원근 카카오페이 부사장에게 한 질문 내용을 언급했다. 스타트업이 어떤 분야에 선도적으로 진출한다고 해도,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 대기업이 유사한 상품을 시작해버리면 의미가 없어지지 않냐는 질문을 듣고 공감했다며 가능하다면 핀테크 금융업에서 대기업의 위치를 확보한 기업에 진출하여 사회 생활을 해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혁신성장, 금융에서 답을 구하다라는 포럼의 말이 헛되지 않게 이날 차후 혁신성장의 견인차가 될 대학생들도 각자 진로의 답을 구한 것 같은 표정이었다. 앞으로 이들이 어떤 모습으로 성장할지 미래가 궁금해진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