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가 Talk] '고객 퍼스트' 진옥동 신한은행장, 수행비서 안두고 기사 퇴근 후 손수 운전 일정 소화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5-02 08:40 최종수정 : 2019-05-02 11:20

19일 경기도 용인시 소재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진행된 2019년 2분기 임본부장 워크숍에서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설명하는 모습. / 자료사진= 신한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1960년대생 '젊은' 시중은행장으로 꼽히는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허례허식 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진옥동 행장은 재임 동안 별도의 수행비서를 두지 않기로 했다.

차량 운전기사도 1명을 두는데 주 52시간 근무제에 따라 기사가 퇴근하면 직접 운전을 해서 일정을 소화하기도 한다.

'국제통'으로 해외 영업을 오래 하면서 소탈함이 반영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진옥동 행장은 일본 현지법인인 SBJ은행 출범에 힘을 보태고 법인장까지 지냈다.

최근에는 '고객 퍼스트'를 캐치프레이즈로 국내 현장 행보를 넓히고 있다.

진옥동 행장은 지난달 2일 서울·경기지역을 시작으로 대전·충청지역, 호남지역, 부산·울산·경남지역을 차례로 방문하고 29일에 대구·경북지역을 끝으로 중소·중견기업 고객 대표들과 만나는 올해 상반기 현장 경영을 마쳤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