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하나금융 계열사 CEO 구도는…김정태 회장 인사카드 촉각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2-21 18:19

은행·금투·카드 등 내달 임기만료…안정 무게 속 세대교체론 잠재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 사진= 하나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다음달 KEB하나은행, 하나금융투자, 하나카드 등 하나금융그룹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임기가 마무리되면서 인사 구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지주는 그룹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거쳐 주요 계열사의 대표이사 후보를 이달 말까지 결정할 예정이다.

하나금융그룹 계열사들이 3월 주주총회에 상정할 안건을 결정하려면 그룹 임추위에서 후보군을 이에 맞춰 이전에 계열사에 전달해야 한다.

3월 말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는 주요 계열사 CEO는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 윤규선 하나캐피탈 사장, 정수진 하나카드 사장 등이다.

하나금융의 경우 그룹 임추위가 주요 계열사 CEO 후보를 낙점하고, 관계회사경영관리위원회(관경위)가 이외 계열사 CEO 후보 추천을 맡는데 3월말 임기만료 CEO만 총 8명에 달한다.

예측은 다양한데 기본적으로 주요 계열사 CEO들이 영업실적 성과를 낸 만큼 김정태 회장이 안정 인사에 무게를 둘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업계의 가장 큰 관심은 KEB하나은행장이다. 이번에 그룹 임추위는 KEB하나은행장 후보를 처음으로 복수 추천한다. KEB하나은행 임추위는 이중 최종 후보를 낙점해 주총에 올리게 된다.

안팎에서는 일단 함영주 행장이 연임할 가능성이 오르내린다. 함영주 행장은 2년 연속 순이익 '2조 클럽'을 달성하며 호실적을 기록했고, 최근 하나-외환은행 급여·인사·복지제도 통합까지 마무리하는데 기여했다. 다만 채용비리 재판이 진행 중인 점이 꼽히는데 확정 판결까지 시간을 고려하면 결정적 변수가 되지는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다만 3기 체제에서 김정태 회장이 '은행형' 포트폴리오 다변화에 방점을 두고 사장단 진용에 쇄신을 모색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남아있다. 앞서 금융권 CEO인사에 세대교체가 부각된 점도 잠재 변수다. 외부 출신 중용 여부도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