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우리은행, 작년 순이익 '2조 클럽' 달성…"비은행 적극 확대"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2-11 14:39 최종수정 : 2019-02-11 16:02

2조192억 전년비 33.5% ↑…경상기준 최대

우리은행 2018년 경영실적 / 자료= 우리은행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우리은행이 지난해 순이익 2조원을 넘기며 경상 기준 사상 최대 순이익을 기록했다.

우리은행은 2018년 당기순이익 2조 192억원을 달성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전년말 대비 33.5% 증가한 수치다.

경상기준 사상 최대 순이익으로 9.6% 수준의 ROE(자기자본 이익률)을 기록했다.

영업수익 한 축인 이자이익은 5조6561억원으로 전년비 8.2% 늘었다.

우량 중소기업 위주의 자산성장과 핵심 저비용성예금의 증가가 주요했다. 소호(SOHO) 등 중소기업 대출은 전년대비 6.5% 증가했고, 핵심 저비용성예금도 5.9% 늘었다.

비이자이익은 1조460억원으로 유가증권 부문에서 머뭇했으나 수수료이익이 1조1210억원으로 눈에 띄게 성장했다.

특히 자산관리 부문에 역량을 집중한 결과 신탁 및 수익증권 등에서 성과를 내며 수수료 이익이 전년비 4.8% 늘었다. 또 기업투자금융(CIB), 파생상품 분야도 비이자이익 실적을 견인했다.

글로벌 20위권 수준인 26개국 441개의 네트워크를 구축한 글로벌 부문은 지난해 19.7% 증가한 2000억원 수준의 순익을 시현하며 성과를 냈다.

자산건전성 지표도 개선됐다. 우량자산 비율은 역대 최고수준인 84.4%를 달성했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역대 최저수준인 0.51%를 기록했고 연체율도 0.31%로 안정적인 수준을 달성했다. NPL 커버리지비율도 119.4%로 개선되며 향후 충분한 손실흡수 능력을 확보했다.

자본적정성을 나타내는 BIS(국제결제은행) 자기자본 비율은 15.9%, 기본자본 비율(Tier1)은 13.5%, 보통주자본비율(CET1)은 11.4%로 전년비 모두 개선됐다.

판매관리비용률은 2250억원의 명예퇴직 비용 제외시 50.8% 수준으로 유지됐다.

우리은행 개별 2018년 순이익은 1조8821억원으로 전년도(1조3991억원)을 크게 넘겼다. 우리은행 순이자마진(NIM)은 1.52%로 2017년말 1.47% 대비 개선됐다.

우리은행 측은 "4분기 중 명예퇴직 실시 및 보수적 충당금 적립 등 일회성 비용이 있었음에도 자산관리, 글로벌부문, CIB 등 수익원 확대전략 결과가 나타났다"며 "우리금융지주 출범에 따라 비은행부문 사업포트폴리오를 적극 확대해 2~3년 내 1등 금융그룹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