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 자리 모인 금융권 CEO, 현안에는 '묵묵부답'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1-03 17:09

범금융 신년인사회 금융지주 수장들 참석

은행연합회 등 6개 금융협회는 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9년 범금융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뒷줄 왼쪽부터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장,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 김덕수 여신금융협회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앞줄 왼쪽부터 허권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김병욱 국회의원,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 최운열 국회의원, 유동수 국회의원, 최종구 금융위원장. / 사진= 은행연합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2019년 새해를 맞이해 한 자리에 모인 금융권 최고경영자(CEO)들은 인사를 전하면서도 현안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3일 6개 금융협회 주관으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범금융 신년인사회에는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은행장(겸 신설 우리금융지주 회장), 김도진 기업은행장 등 주요 금융사 수장들이 참석했다.

조용병 회장은 최근 관심이 모인 계열사 CEO 인사와 관련해 "올해 열심히 하겠다, 다음에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다만 위성호 신한은행장과 오해를 풀었냐는 기자들 질문에 "만나서 이야기하고 있다"고 짧게 답했다. 이날 행사에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아울러 조용병 회장은 "'원(One) 신한'이 중요하다", "확장이 중요하다" 등을 언급해 올해 리딩 금융 탈환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됐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역시 "올해 잘 부탁 드린다"며 원론적 인사를 건넸다. 19년만에 파업 수순을 밟고 있는 KB국민은행 관련해 허인 KB국민은행장도 기자들의 거듭 질의에도 말을 아꼈다. KB국민은행 노조는 총파업 찬반투표 결과 찬성률이 96%에 달해 이달 8일 총파업이 예고되고 있다.

최근 KT&G 사장 교체 시도와 관련된 질의에 김도진 기업은행장도 "할 말이 없다"는 말만 거듭해 답변했다.

이달 11일 우리금융지주 출범을 앞둔 손태승 우리은행장은 인수합병(M&A) 계획에 대해 "안정적인 지주사 체제를 구축하고 M&A도 빨리 진행할 것"이라는 원론적 답변을 내놨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