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금융보안원, 국내·외 대회서 우승 금융보안 전문성 강화 결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2-21 09:24

금융보안원 전경 / 사진= 금융보안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보안원이 직원들의 전문성 강화에 꾸준히 투자하고 지원한 결과 올 한해 각종 해킹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성과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21일 금융보안원에 따르면, 금융보안원은 날로 고도화 지능화되는 금융권 사이버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대내적으로 학습조직 문화를 조성하고 있다.

각 부서에서 자율적으로 외부 전문가를 초청해 전문 지식을 습득하고 현안이슈를 토론하는 부서연구회가 매월 2회 이상 개최되고 있다.

올해 초 ‘학습동아리’지원 제도를 신설해 직원들이 최신 해킹기술과 보안기술에 대해 자발적으로 연구할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또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사내 위협분석 대회(FIESTA)에서는 악성코드 분석, 디지털 포렌식을 주제로 사내 교육을 실시하고 문제풀이 대회를 병행하고 있다.

대외적으로는 국내외 해킹방어대회, 컨퍼런스 참여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세계적인 보안 전문가들과의 활발한 교류를 장려하고 각종 보안 신기술 동향이나 환경변화를 보다 실감나게 체험하고 업무능력 개발에 동기부여가 되도록 하고 있다.

직원 전문성 강화의 결실로 최근 금융보안원 직원들이 국내외 권위 있는 경진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 후원하는 디지털 포렌식 분야 국제 경진대회인 '디지털 포렌식 챌린지(DFC) 2018', 국내 최대 규모의 빅데이터 분석 경진대회인 '빅콘테스트 2018', 국내 최대 해킹방어대회 'HDCON 2018' 우승을 차지했다.

국제 해킹방어대회 'DEFCON CTF 26', 'Trend Micro CTF' 본선에 진출하기도 했다. 아울러 다수의 직원이 'Blackhat Asia', 'CODE BLUE' 등 유수의 국제 보안 컨퍼런스에 발표자로 초청됐다.

김영기 금융보안원 원장은 “ICT 기술 발전과 함께 사이버 공격 기법과 유형도 나날이 진화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금융보안원 직원들이 명실상부한 금융보안 전문가로서 자기 주도적으로 업무능력을 개발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