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랜드, 바자회 수익금 2천만원 쪽방촌 방한용품 지원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8-12-18 10:49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이랜드그룹과 이랜드재단이 지난 17일 서울 가산 본사에서 개최한 자선 바자회 ‘미리크리스 마켓’의 수익금 2000만원을 기부한다.

이번 바자회는 임직원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바자회 수익금 1000만원에 이랜드재단이 매칭한 1000만원을 더한 금액을 국내 노숙인과 쪽방촌 거주민의 내의 및 방한용품을 지원하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이번 바자회에는 이랜드월드와 이랜드리테일, 이랜드파크의 엔터사업부와 외식사업부가 모두 참여해 의류와 잡화뿐 아니라 외식 먹거리와 장난감, 완구류 등 1만여점이 마련됐다.

의류는 전품목 3000원~1만원에, 잡화는 1000원~5000원에 판매됐으며, 애슐리에서 지원한 도시락은 1000원에 판매해 직원들이 점심을 해결하고 기부에 참여도 할 수 있도록 독려했다.

법인장들의 애장품을 포함한 임직원들의 기증품은 자선 경매에 부쳐져 총 200만원의 기부금을 더했다.

바자회는 축제 콘셉트로 꾸며져 임직원들이 모두 즐길 수 있도록 가수 유지욱&양다운의 버스킹, 닥터아이에서 기부한 힐링안마 체험, 미니 오락실, 솜사탕 만들기, 행운권 추첨 등 다양한 이벤트로 채워졌다.

이랜드 관계자는 “연말을 맞아 임직원을 위한 축제로 만들어 자연스럽게 기부도 하고 힐링하는 시간을 마련했다”며 “자발적 참여로 이루어진 만큼 임직원들의 선행이 소외 이웃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