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미래에셋대우, 올해부터 3년간 배당성향 25% 이상 유지한다

김수정 기자

sujk@

기사입력 : 2018-05-28 18:10

[한국금융신문 김수정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올해부터 3년 동안 배당성향을 25% 이상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28일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올해 목표인 연결 세전이익 1조원에 배당성향 25%를 적용해 산출한 보통주 배당금은 주당 260원 수준이다.

이날 종가로 계산한 배당수익률은 보통주(9810원) 2.7%, 보통주와 동일한 배당금을 지급하는 미래에셋2우B(4540원)는 5.7%다. 작년 배당성향은 24.8%, 배당금은 220원이었다.

강성범 미래에셋대우 경영혁신부문대표는 “이번 최소 배당성향 3년 유지는 회사 설립 이후 처음 시도하는 주주친화 정책”이라며 “주주 분들께 안정적 수익 확보와 동시에 투자의 예측 가능성을 높여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지난달 발표한 보통주 800만주 자사주 취득∙소각의 실천으로 지난 25일 자사주 취득을 완료했다. 자사주 취득 완료 즉시 자사주 소각에 필요한 절차로 법원에 소각등기 신청을 했다. 늦어도 내달 초 해당 소각 작업이 완료될 전망이다.

김수정 기자 suj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