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첫 복수금고 서울시 금고지기 3일 결정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05-03 14:27

우리·신한·국민 1~2금고, 하나·농협 2금고…밤늦게 최종결과 나올 듯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내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연 32조원을 굴릴 서울시 금고지기가 3일 결정될 예정이다.

특히 첫 복수금고 도입인 만큼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시 시금고 지정 심의위원회는 이날 차기 시금고 운영 사업자를 선정하기 위한 회의를 소집했다.

금융·전산분야 전문가 등 민간전문가와 시의원 등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는 이날 논의를 거쳐 각 금고별 1순위 금융기관을 1~2금고로 지정할 예정이다.

앞서 시금고 입찰 제안서 접수 결과, 우리은행, 신한은행, KB국민은행은 1~2금고 모두에, KEB하나은행과 NH농협은행은 2금고에만 지원했다.

첫 복수금고 도입인 만큼 3일 오후 늦게는 되어야 최종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게 업계 관측이다.

1~2금고 입찰이 가능해지면서 그동안 서울시 금고지기를 따내기 위한 은행권 기관영업 눈치전도 치열했다.

총 100점 만점의 평가 항목 중 쟁점은 금고업무 관리업무(25점), 지역사회 기여 및 시와의 협력사업(9점)이 꼽힌다.

1금고와 2금고 분리해서 입찰을 하지만 둘 다 최고점을 받으면 한 사업자가 시금고를 모두 운영할 수 있다.

적지 않은 출연금 등 출혈 경쟁 우려에도 은행들은 광역 지자체 금고 중 최우선으로 꼽히는 서울시 금고를 차지하기 위해 경합했다.

서울시는 심의위원회 평가를 거쳐 선정된 우선지정 대상 금융기관과 5월 중 금고업무 취급약정을 체결할 예정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