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배당주 펀드 매력 수면위로

김경아

webmaster@

기사입력 : 2009-10-25 17:48

실적 안정 종목 편입 혼조장세 대안
전문가 “단기 투자 지양, 중장기 접근”

연말 결산을 앞두고 새삼 배당주펀드에 대한 관심이 부각중이다.

당초 올 상반기까지만 해도 글로벌 경기의 불확실성이 걷히지 않아 기업들이 배당 대신 사내 유보 분위기가 대세라 배당주펀드 매력이 다소 시들했었다.

그러나 하반기에 진입하면서 기업들이 배당 성향에 좀 더 무게를 두는 기운이 감돌자 다시금 배당주펀드로 관심이 높아진 것. 실제 올해 기업들의 당기순익은 예년 대비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데다, 그동안 외국인 및 대형주 중심 강세장에서 소외받던 배당주펀드가 탄력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더욱이 배당성향이 높은 주식은 상대적으로 실적이 안정되는 특성을 지녀 최근같은 혼조장세에서 투자 적기라는 전문가들의 추천이 잇따르고 있다.

즉 대형성장주 대비 혼조장세때 변동성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에 하락방어력에도 탁월한 특성을 지닌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연초 대비 우수한 대표 배당주펀드의 경우 국내주식형 유형평균(48.83%)을 크게 앞지른 모양새다.(기준일 : 2009. 10. 21)

일례로 성적이 가장 우수한 동양투신운용의 ‘동양중소형고배당주식형’(61.69%)과 아이투신운용의 ‘아이현대-히어로알짜배당증권주식형’(61.17%)이 연초 기준 60%가 넘는 성과를 연출했다.

다만 1개월 기준 단기 수익률은 그리 눈에 띄진 않는 실정이다.

한편 전문가들은 상대적으로 주가상승에 대한 부담이 적고, 배당메리트가 높은 배당주펀드가 국내주식형 유형 중 현재로선 투자매력이 높다고 입을 모았다.

하나대투증권 웰스케어센터 서경덕 연구원은 “보통 시장이 성장하고 선진화될수록 일반적으로 기업의 배당성향이 높아진다”며 “이러한 상황을 고려할 때 중장기적으로 국내시장의 성장과함께 배당성향도 커지면서 향후 배당형 펀드로 관심을 돌려볼만 하다”고 내다봤다.

이 밖에도 단기배당이익에만 연연한 단타 매매용으로 배당주 투자를 삼아선 안된다는 조언도 대세다.

다시 말해 평균 2.3~2.5%의 배당수익에만 연연해 단타매매로 접근하지 말고, 중장기적으로 관심 두라는 것.

이와 관련 SK증권 펀드 리서치 안정균 연구원은 “횡보장엔 확실히 대형주 대비 배당주 펀드가 성과가 낫지만, 최근 단기 성과면에선 기존 주식형과 큰 차이점이 없는 것도 사실”이라며 “그러나 향후 추가적인 세계 경기 불확실성 국면에서 하락 방어가 높은 배당주펀드가 돋보일 가능성이 크므로 중장기적으로 지켜보라”고 충고했다.

현대증권 WM컨설팅센터 오온수 연구원도 “배당주펀드에 단타 투자 시각으로 접근하면 안 된다”며 “투자 포트폴리오 측면에서 꼭 필요한 부분인만큼, 길게 보고 접근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배당주펀드 투자법”이라고 강조했다.

                                   < 주요 배당주펀드 성과 현황 >
                                                                                     (단위 : 억원, %)
(기준일: 2009년 10월 21일)
(자료 : 에프앤가이드)




김경아 기자 ka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