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이재근 국민은행장, 이자·수수료이익 고른 성장에 순익 12% 개선 [금융사 2023 3분기 실적]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3-10-24 17:30 최종수정 : 2023-10-26 16:11

대출 리프라이싱 효과 둔화 NIM 하락
비용효율성 개선 지속 CIR 하향 안정화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 이재근 KB국민은행장

▲ 이재근 KB국민은행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이재근닫기이재근기사 모아보기 KB국민은행장이 지난 3분기에 순이자이익과 순수수료이익의 균형 잡힌 성장과 유가증권 관련 손익 증가로 전년보다 12% 개선된 실적을 거뒀다. 수익성을 나타내는 순이자마진(NIM)은 조달비용이 상승하고 대출자산 리프라이싱(Repricing) 효과가 점차 둔화되면서 다소 하락했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지난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2조8554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했다. 3분기 당기순이익은 996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했다. KB국민은행은 지난 3분기 누적 순이자이익 7조3319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7.1% 증가했다. 순수수료이익은 4.8% 증가한 8661억원을 기록했으며 기타영업손실은 2500억원으로 5780억원 개선하는 등 총영업이익이 7조9480억원을 기록했다.

KB금융지주는 “보수적인 충당금 적립 정책에 따른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 증가에도 불구하고 순이자이익과 순수수료이익의 균형 잡힌 성장과 유가증권 관련 손익 증가로 순이익이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순수영업력을 나타내는 충당금적립전영업이익(충전이익)은 4조771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7% 증가했다. 총영업이익이 16.2% 증가한 데 반해 일반관리비가 0.5% 감소한 3조1764억원을 기록하며 영업력이 개선됐다. 비용효율성도 개선됐다. 핵심이익 성장과 비용 절감 노력이 가시화되면서 영업이익경비율(CIR)은 40%로 전년 동기 46.6% 대비 하향 안정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3분기 기준 KB국민은행의 NIM은 1.84%로 전분기 대비 1bp 하락하고 전년 동기 대비 8bp 상승했으며 누적 기준은 1.83%로 각 1bp와 11bp 상승하는 등 수익성이 개선됐다. KB금융은 “정기예금과 시장성예금 증가로 조달비용이 상승하고 대출자산 리프라이싱 효과가 점차 둔화된 데 주로 기인했다”라고 설명했다.

다른 수익성을 나타내는 ROA(총자산순이익률)와 ROE(자기자본순이익률) 모두 개선됐다. 지난 3분기 기준 KB국민은행의 ROA는 0.72%로 전분기와 유사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5bp 상승했다. ROE는 11.05%로 전분기 대비 8bp 상승하고 전년 동기 대비로는 60bp 상승했다.
KB국민은행의 2023년 3분기 주요 경영실적 지표. /자료제공=KB금융그룹

KB국민은행의 2023년 3분기 주요 경영실적 지표. /자료제공=KB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KB국민은행의 지난 9월말 기준 총자산은 537조1138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2조6093억원 증가했으며 원화대출금은 336조3757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8% 증가했다. 기업대출은 172조3935억원으로 대기업대출은 회사채 발행시장 위축과 전반적인 대출수요 증가로 전분기 대비 8.9% 증가한 36조8134억원을 기록했다.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등 대출 수요가 회복되면서 0.6% 증가한 163조9822억원을 기록했다.

또한 지난 3분기 대손충당금전입비율(CCR)은 지난 상반기 보수적 대손충당금 적립 영향에도 불구하고 0.23%를 기록하며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9182억원으로 전년 동기 3555억원 대비 158.3% 증가했다.
KB국민은행은 기업여신 중심의 성장과 환율 상승에 따른 위험가중자산 증가 등 영향으로 자본비율이 전분기보다 소폭 하락했으나 미래 불확실성에 대비한 견실한 자본 버퍼(Buffer)를 확보하고 있다. 자기자본(BIS)비율은 18.32%로 전분기 대비 13bp 하락하나 전년 동기 대비 149bp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보통주자본(CET1)비율은 15.22%로 전분기 대비 4bp 하락하나 전년 동기 대비 126bp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자산건전성 지표는 다소 상승했으나 여전히 안정적인 수준에서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월말 기준 KB국민은행의 연체율은 0.25%로 전분기 대비 2bp 상승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11bp 상승했다.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0.26%로 각 1bp와 7bp 상승했다.

NPL커버리지 비율은 227.7%로 전분기 대비 26.2%p 하락하고 전년 동기 대비 24.5%p 하락했지만 높은 수준을 유지하며 잠재 부실에 대응한 충분한 손실 흡수력을 확보했다. NPL커버리지 비율은 고정이하여신(NPL) 대비 충당금 적립액으로 비율이 높을수록 부실자산에 대한 완충능력이 높은 것을 의미한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