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무신사, 하루에 1000명씩…첫 오프라인 행사 ‘무진장’ 잘되네

박슬기

seulgi@

기사입력 : 2023-06-26 15:30

첫 오프라인 행사 ‘무진장 테라스 마켓’, 4일 간 4000명 방문
48개 브랜드 무진장 특가 선봬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홍대에 위치한 무신사 '무진장 테라스 마켓' /사진제공=무신사

홍대에 위치한 무신사 '무진장 테라스 마켓' /사진제공=무신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박슬기 기자] 지난 22일부터 시작한 무신사의 대규모 여름 할인 행사 ‘무진장 여름 블랙프라이데이’가 흥행 중이다. 올해는 처음으로 오프라인 팝업 스토어인 ‘무진장 테라스 마켓’도 같이 열었는데, 온·오프라인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행사 첫날부터 25일까지 하루에 1000명꼴로 나흘간 총 4000여명이 방문했다.

무신사에 따르면 이번 ‘무진장 여름 블랙프라이데이’는 행사 시작 나흘 만에 누적 판매액 58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해보다 상품 수를 대폭 늘리고 혜택을 강화한 덕분이다. 올해는 20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22만개 상품을 판매 중으로 지난해 1500여개 브랜드, 8만여 개 상품을 판매한 것과 비교하면 각각 33.3%, 175%로 규모를 키웠다.

특히 올해 무신사는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시너지를 내고자 했다. 홍대에 위치한 무진장 테라스 마켓의 500여 평 공간을 대형마켓 콘셉트로 꾸몄다. 대형마트에 있는 카트와 물류 보관 상자 등을 배치하고, 식음료 브랜드 등을 활용해 푸드코트와 같은 느낌을 줬다.

MZ세대 소비자의 발길을 이끌만한 오프라인 콘텐츠도 대폭 구성했다. 행사 기간 ▲노스트레스 버거 ▲아크 비어 ▲구슬스 등 식음료 브랜드와 미니 타투 프린터 ‘임프린투’ 등을 운영해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했다. 또 구매고객에게 ‘테라스 마켓X농심’ 럭키티켓 경품을 전원에게 증정하고 있다. 주말 저녁에는 DJ파티도 여는 등 단순 쇼핑공간을 뛰어 넘어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기능을 확대했다.

통상 여름은 패션업계 비수기로 꼽힌다. 객단가가 낮아 매출을 올리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무신사는 가을에만 열리는 대규모 할인행사를 여름에도 주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는데, 올해는 엔데믹 영향으로 오프라인 매장이 활성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온·오프라인에서 모두 진행하고 나섰다.

무신사가 지난 22일부터 전개하는 할인행사 '무진장'. /사진제공=무신사

무신사가 지난 22일부터 전개하는 할인행사 '무진장'. /사진제공=무신사

실제로 지난 23일 ‘무진장 테라스 마켓’에 다녀온 이모(31)씨는 “볼거리도 많고, 평소에 갖고 싶었던 옷을 직접 눈으로 보고, 입어볼 수 있어서 좋았다”며 “요즘은 같은 사이즈라도 브랜드마다 차이가 커 입어 봐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데 오프라인에서 직접 입어 볼 수 있어 옷을 구매하는 데 용이했다”고 말했다. 이어 “무신사 온라인과 동일한 할인 혜택 받을 수 있는 게 좋았다”며 “적립금, 쿠폰까지 다 사용해 예상보다 더 저렴한 가격에 옷을 구입했다”고 말했다.

무신사는 여름 블랙프라이데이 행사 시작 전부터 사전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의 관심을 유도했다. 18일부터 21일까지 티징 특가, 쿠폰팩 지급 등 사전 이벤트를 진행했고, 이 기간 ‘무진장 티징’ 페이지를 방문한 고객 수는 일평균 27만 명에 달한다.

이에 무신사는 행사 흥행을 예측이라도 한 듯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 실시간 총 누적 판매량과 누적 판매액, 누적 할인액을 공개했다. 무신사 관계자는 “이번 무진장 여름 블프가 예상보다 더욱 뜨거운 관심을 모으면서 지난해보다 빠른 속도로 누적 판매액이 증가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무신사는 오프라인 매장을 활용하며 고객과 접점을 넓히고 있다. 오프라인 매장은 온라인보다 다소 적은 브랜드를 소개하고 있지만, 소비자가 주로 많이 찾는 대중적인 브랜드 ▲반스 ▲아디다스 ▲폴로 ▲살로몬 등을 내세워 누구나 관심을 가질 수 있게 했다.

무신사 관계자는 “남은 행사 기간까지 온·오프라인에서 경험할 수 있는 풍성한 혜택과 다채로운 즐길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seulg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