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류지해 미래에셋증권 디지털자산 TF 이사 “활용성 큰 토큰증권, 기존 가상자산과 분리 필요” [2023 한국금융미래포럼]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3-05-23 15:59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류지해 미래에셋증권 디지털자산 TF 이사는 23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2023 한국금융미래포럼 : 금융대전환, 새도약 길을 찾다’에서 주제 발표하고 있다. /사진=장호성 기자.

류지해 미래에셋증권 디지털자산 TF 이사는 23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2023 한국금융미래포럼 : 금융대전환, 새도약 길을 찾다’에서 주제 발표하고 있다. /사진=장호성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류지해 미래에셋증권 디지털자산 TF 이사는 23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2023 한국금융미래포럼 : 금융대전환, 새도약 길을 찾다’에서 프라이빗 블록체인이 활용되는 토큰증권이

영화·음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주제 발표자로 나선 류 이사는 “토큰증권은 기존 증권에서 표현할 수 없었던 투자 계약 증권 등에 활용된다”며 “예컨대 음원·영화 콘텐츠 등 다양한 소프트 산업에서 토큰증권을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물론 우려도 있다. 기존 가상자산과의 분리가 필요하다. 류 이사는 “투자 계약 증권이라는 특성상 토큰증권의 가장 큰 우려점 하나가 코인 등 기존 토큰들과 함께 분류될 수 있다는 점”이라며 “이에 따라 관련 발행 유통체계 정비 등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이뿐만 아니라 퍼블릭/프라이빗 블록체인 활용 여부, 실시간 거래 완결성 등의 부분에서 해결해야되는 부분이 있다”며 “현재 가장 큰 화제가 되는 가운데 안정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해당 상품화를 위한 좀 더 세밀한 정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