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BNK금융, 1분기 순이익 2568억 ‘전년比 7%↓’…비은행 계열사 부진 [금융사 2023 1분기 실적]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3-04-27 16:37

부산은행 1453억·경남은행 850억…“비이자 감소·충당금 적립"
캐피탈·증권·저축은행 순이익 뒷걸음질…자산운용은 흑자 전환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BNK금융그룹은 27일 올해 1분기 그룹 연결 당기순이익(지배지분)이 전년 동기 대비 7.1% 감소한 256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주요 계열사별로 보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각각 1453억원, 85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하면 부산은행의 순이익은 13.2% 늘어난 반면 경남은행의 순이익은 2.5% 줄었다.

BNK금융 관계자는 "은행 부문은 프로젝트파이낸싱(PF) 수수료 이익 등 비이자이익이 감소했고 손실흡수능력 강화를 위한 충당금도 선제적으로 적립했다"고 설명했다.

비은행 부문 계열사는 1분기 흑자 전환한 BNK자산운용을 제외하고 순이익이 1년 전보다 줄었다.

BNK캐피탈은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 모두 감소했다. 부실자산 등으로 충당금 전입액이 늘면서 전년 동기 대비 43.3% 감소한 32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다.

BNK투자증권은 이자 이익과 유가증권 관련 이익이 증가했으나 리스크 관리를 위한 PF 영업 축소로 관련 수수료가 줄어들면서 전년 같은 기간보다 44.6% 줄어든 19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보였다.

BNK저축은행의 당기순이익은 1년 전보다 30.0% 감소한 7억원에 그쳤다.

반면 BNK자산운용의 경우 집합투자증권과 전환사채 평가이익 증가로 순이익이 작년 1분기 15억원에서 올 1분기 37억원으로 늘며 흑자 전환했다.

이미지 확대보기


그룹 자산건전성 지표를 보면 선제적 리스크 관리와 지속적인 부실자산 감축 노력에도 불구하고 그룹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52%, 연체율은 0.56%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0.12%포인트, 0.25%포인트 상승했다.

자본적정성 지표인 보통주자본비율은 당기순이익 증가와 경기하방 리스크에 대비한 지속적인 위험가중자산(RWA) 관리로 전년 말 대비 0.29%포인트 상승한 11.50%를 나타냈다.

하근철 BNK금융 브랜드전략부문장은 “3고(고금리, 고환율, 고물가) 등 대내외의 어려운 여건을 감안해 당분간은 건전성 관리에 역량을 집중하고, 하반기에는 견조한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아울러 중간배당 및 자사주 매입·소각 등 주주환원정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지금 본 기사에서 어려운 금융·경제 용어가 있었나요?

자세한 설명이나 쉬운 우리말로 개선이 필요한 어려운 용어를 보내주세요.
지면을 통해 쉬운 우리말과 사례로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