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LG에너지솔루션 우리사주 보호예수 해제 임박…"수급 충격 잔존"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3-01-25 11:20

상장 1년, 30일부터 매도 가능…발행주식 3.4%
"유통물량 대비 高비중·공모가 초과수익률 압력"

자료출처= 유안타증권 LG에너지솔루션 리포트(2023.01.25) 중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LG에너지솔루션(대표 권영수닫기권영수기사 모아보기) 우리사주 보호예수 해제가 임박하면서 증권가에서는 수급 충격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실질적인 유통 물량 대비 높은 우리사주 지분 비중과 공모가 대비 초과 수익률 등이 압력 요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25일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 우리사주조합 물량 815만4518주가 상장 1년이 되면서 오는 27일 보호예수에서 해제된다.

지난 2022년 1월 27일 상장 당시 9564명 가량이 받았던 주식을 팔 수 있게 되는 것으로, 오는 30일부터 매도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는 전체 발행주식의 3.4% 가량이다.

증권가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 직원들이 보호예수 해제 이후 차익 실현에 나설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현재 LG에너지솔루션의 주가는 46만9500원(1월 20일 종가 기준)으로 공모가(30만원) 대비 50% 이상 높다.

1인당 평균 1억5000만원 가량 시세 차익을 볼 수 있다는 계산이 나와, 오버행(잠재적 매도물량) 우려가 나온다.

LG에너지솔루션 우리사주조합이 보유한 주식 수는 상장 당시 대비 줄어서 2022년 9월 말 기준 현재 792만4939주 수준이다. 지난 1월 20일 종가로 계산해도 잠재 물량은 3조7200억원이 넘는다.

증권가에서는 여러 변수에도 불구하고 보호예수 해제로 수급 충격 우려를 꼽고 있다.

고경범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실질적인 유통물량 대비 높은 우리사주 지분 비중(23.1%), 공모가 대비 +56.5%의 초과수익률로 우리사주 충격은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우리사주 지분이 실질적인 유통물량 대비 매우 높은 점에 대한 유의는 재차 강조하는 바"라고 분석했다.

고 연구원은 "발행주식의 3.39%의 우리사주 지분은 일반 대형 IPO(기업공개) 수준과 유사하지만, 실질적인 유통물량 대비 비중은 23.1%에 달해서 매수관점 접근은 우리사주 물량의 출회 확인 후에도 늦지 않으며 그 시점도 얼마 남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전창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2023년 실적 불확실성 완화 및 우리사주 오버행 이슈 해소 국면 이후 주가를 기대해 볼 수 있다"고 제시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