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한국씨티은행, 북미 전지박 사업에 2억달러 신디케이트 지원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2-11-29 16:43

한국씨티은행 본점. / 사진제공=한국씨티은행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한국씨티은행(행장 유명순닫기유명순기사 모아보기)은 지난 25일 솔루스첨단소재의 북미지역 전지박(이차전지용 동박)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캐나다 현지 자회사인 볼타 에너지 솔루션 캐나다와 대주단 금융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한국씨티은행은 단독주관사로서 한국무역보험공사 해외사업금융보험과 캐나다 수출개발공사와 함께 총액 2억달러 규모의 신디케이트 금융(다수의 금융기관이 차관단을 구성해 융자해 주는 중단기 대출)을 지원했다.

이번 금융 지원은 솔루스첨단소재 헝가리 전지박 공장 건설투자에 이은 두 번째 지원이다. 한국과 캐나다 양국 수출신용기관의 공동 지원을 받아 성사됐다.

이번 계약을 통해 건설될 공장은 북미지역 최초의 전지박 공장이다. 캐나다 퀘벡주에 위치한 12만9700㎡ 규모 부지에서 2024년 하반기부터 연간 전기차 약 54만대에 활용할 수 있는 규모의 전지박을 양산할 예정이다.

한국씨티은행 측은 “이번 금융 지원으로 솔루스첨단소재는 북미 진출을 앞두고 있는 국내 배터리·전기차 기업에게 안정적으로 소재·부품을 공급하며 북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현재 인플레이션감축법(IRA)으로 배터리에 북미지역에서 생산된 부품을 일정 비율 이상 사용하지 않으면 전기차 보조금 대상에서 배제되는 상황이다.

더불어 이번 계약은 한국과 캐나다 양국 수출신용기관의 공동지원으로 이루어진다. 양국 간 공급망 협력 및 공조에 한층 기여하는 기회가 됐다.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은 “이번 계약은 한국씨티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지난해 2월 맺은 ‘한국 기업의 수출 및 해외 진출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이루어 낸 성과”라며 “양사가 함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하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더 많은 국내 기업이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