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진정 연구원 "종신보험 등 보험용어 정확히 이해하는 대학생 없어" [쉬운 우리말 쓰기 정책 토론회]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2-11-29 10:17 최종수정 : 2022-11-29 15:24

한자어 소비자 이해 혼란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진정 이화여대 국어문화원 연구원은 29일 오전9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열린 '보험 관련 공공언어 사용 실태 및 개선방안, 쉬운 우리말쓰기 정책 토론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장호성 기자

진정 이화여대 국어문화원 연구원은 29일 오전9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열린 '보험 관련 공공언어 사용 실태 및 개선방안, 쉬운 우리말쓰기 정책 토론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장호성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진정 이화여대 국어문화원 연구원이 조사 결과, 보험 용어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학생이 대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진정 이화여대 국어문화원 연구원은 29일 오전9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열린 '보험 관련 공공언어 사용 실태 및 개선방안, 쉬운 우리말쓰기 정책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국어문화원연합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으로 받아 한국금융신문과 윤창현닫기윤창현기사 모아보기의원이 주최한 이번 토론회에서 진정 연구원은 '공공언어 관점에서 살펴본 보험 용어 실태'를 발표했다.

진정 연구원은 대학생 110명을 대상으로 '대학생 보험용어 이해도 조사'를 대면으로 진행한 결과, 어려운 외국어와 한자어로 보험용어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신보험에 대해 이해한다고 답한 학생은 22명이었으나 실제 뜻인 '사망 시 나오는 보험'을 알고 있는 학생은 거의 없었다.

진 연구원은 "사망 시 받는 보험인 종신보험을 정확히 답한 학생은 2명 뿐이었다"라며 "나머지는 '죽을 때까지 보장되는 보험'이라고 답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자어와 외래어가 혼란을 초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진정 연구원은 "종신보험과 변액보험은 한자어고 유니버셜보험, 방카슈랑스는 외래어다"리며 "종신이라는 한자가 혼란을 유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