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미술전시] '풍경을 마주하는 방법' 김인규 개인전 개최

이창선 기자

lcs2004@

기사입력 : 2022-08-05 17:21 최종수정 : 2022-08-05 21:09

8월19일~25일까지 삼청동 정수아트센터

▲서천마을 풍경(캔버스에 유채, 240×120cm, 2021)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이창선 기자]
2000년 홈페이지에 부부 누드 사진을 개재해 크게 논란이 되었던 김인규(60세) 작가가 8월 19일에서 8월 25일까지 서울 삼청동 정수아트센터에서 7번째 개인전을 연다. 당시 미술교사였기에 더욱 논란의 중심에 섰는데 지금은 학교를 떠나 작품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그래서 그런지 그는 이제야 본격적으로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에 출품된 그의 그림은 그가 사는 지역의 일상적인 풍경을 소재로 하고 있다. 교사를 그만두고 학교를 떠나자 동네 풍경이 눈에 들어왔다고 한다. 그때그때 느낌에 따라 촬영한 풍경을 사진에 담긴 그대로 그려내지만, 그것도 금새 뭉게거나 덧칠하고 심지어는 리무버로 닦아내고 찢었다가 꿰메어 보수하기도 한다. 초벌로 그려진 풍경은 오히려 그런 작가의 행동의 배경 화면처럼 보이기도 한다.

▲서천읍 충정로길 (캔버스에 유채, 바느질, 90.9×72.7cm, 2019)

이미지 확대보기
정수아트센터 김지윤 큐레이터는 "김인규 작가가 바라보는 풍경은 그럴듯해 보이는 도시와 건축들이 끊임없이 손상되거나 훼손되기도 하고 개보수되고 있는 그 이면을 드러내 보이는 것 같다. 도로만 봐도 끊임없이 뜯었다 덮었다 하면서 덧대어지는 것을 알 수 있다. 김 작가는 그처럼 초벌로 그려진 풍경을 끊임없이 개보수를 하면서 점차 자신에게 낯익은 풍경을 만들어 간다. 삶의 단편들이 살아가면서 풍경에 녹아들듯이 말입니다."라고 소개했다.

▲판교천에서 바라본 풍경2 (캔버스에 유채, 아크릴릭, 바느질, 53×45.5cm, 2022 )


돌이켜보면 그것은 논란이 되었던 부부 누드의 노출의 맥락하고도 맞닿아 있다고 생각되는데, 그는 당시 만들어지고 가꾸어진 몸매 이면의 맨몸이 가진 있는 그대로의 속살을 보여주고 싶다고 했고, 그것이 진실이고 어쩌면 진정한 아름다움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 그의 사진 속의 아내의 몸엔 제왕절개의 흔적으로 흉터가 고스란히 드러나 있다. 감춰졌던 것들이 드러나는 낯설은 충격이 있지만, 몸이 가진 본래의 느낌과 감성이 고스란히 보존되어 드러난다.

그는 이제 일상으로 돌아와 그가 살고 있는 마을의 풍경을 마주하면서 여전히 그런 미적 탐구를 계속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도움말 : 김지윤 큐레이터(정수아트센터)



이창선 기자 lcs2004@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