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용데이터·카카오뱅크 참여 개인사업자 전업 신용평가사 출범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2-07-07 09:26

사명 ‘한국평가정보(KCS)’로 변경 예정
데이터 활용 정책자금 예산 배분 지원

기존 20년동안 가게를 운영한 베테랑 소상공인보다 20년동안 대기업을 다닌 초보 창업자에게 더 많은 대출한도와 더 낮은 대출금리를 제안됐다. /사진제공=중금리혁신법인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국내 최초 개인사업자 전업 신용평가(CB)사가 출범한다. 한국신용데이터와 카카오뱅크가 참여하는 데이터기반중금리시장혁신준비법인(중금리혁신법인)은 사명을 ‘한국평가정보(KCS)’로 변경하고 본격적인 영업에 나설 계획이다.

중금리혁신법인은 금융위원회로부터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업 본허가를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기존 신용카드사 등 금융회사가 겸업으로 허가를 받은 적은 있으나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업무를 전업으로 하는 회사는 중금리혁신법인이 처음이다.

중금리혁신법인은 사명 그대로 데이터를 기반으로 중금리 시장을 혁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중금리혁신법인 관계자는 “개인사업자의 사업장 운영 정보는 신뢰할 만한 정보 원천이 적고 믿을 수 있는 정보라 할지라도 수집 주기가 6개월에서 1년으로 길어 적시성이 부족하여 신용평가에 크게 활용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중금리혁신법인은 신용카드 결제 데이터와 홈택스 정보를 활용해 한계를 극복하겠다는 목표다. 중금리혁신법인은 신용카드 결제 데이터를 실시간에 가깝게 수집하여 적시성 높게 경영 상황을 파악했으며 홈택스 정보를 결합해 개인사업자의 사업 역량을 다각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신용평가모형을 개발했다.

중금리혁신법인은 금융기관에 제공해 더 많은 사업자에게 더 낮은 금리로 더 많은 금액을 대출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공공 부문에서의 역할도 기대하고 있다. 예시로 정책자금의 집행 과정에서 개인사업자 신용평가회사의 데이터를 활용해 관련 예산을 효율적으로 배분할 수 있도록 돕는 방식이다.

중금리혁신법인은 전국 110만 사업장에 도입된 경영관리 서비스 ‘캐시노트’를 운영하는 한국신용데이터와 인터넷 전문은행 카카오뱅크가 각각 1, 2대 주주로 참여했다. 또한 SGI서울보증과 KB국민은행, 현대캐피탈, 전북은행, 웰컴저축은행도 출자에 참여했다.

중금리혁신법인은 시일 내에 주주총회를 거쳐 사명을 ‘한국평가정보(KCS)’로 변경하고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더 많은 고객사에게 최대한 빠르게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신용평가업에 전문성을 가진 데이터 분석가와 개발자 등의 인재 영입에도 공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김상우 중금리혁신법인 대표는 “코로나19 이후 많은 개인사업자들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인 만큼, 최대한 다수의 금융기관에서 개선된 대출심사 방법을 채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내년 중 30개 이상 금융기관을 고객사로 확보해 많은 개인사업자들이 보다 합리적인 금융서비스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