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농협금융, 탄소중립 국제협약 가입…손병환 회장 “ESG 경영 중심축”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2-06-28 13:52

▲손병환 NH농협금융 회장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손병환닫기손병환기사 모아보기 NH농협금융 회장이 국제사회의 최대 아젠다인 탄소중립 달성을 ‘금융의 역할’을 통해 주도한다.

농협금융은 28일 탄소중립 달성과 ESG 경영의 글로벌 스탠다드 확립을 위해 국제 협약인 PCAF, SBTi, CDP, NZBA 가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기후리스크에 대한 체계적 대응과 성실한 이행을 위해 4개 협약을 동시에 가입한 것이다.

농협금융은 ESG 최고의사결정 기구인 이사회 내 ‘사회가치 및 녹색금융 위원회’와 지주 회장 주관 협의회의 구동 체계 하에서 체계적이고 단계적인 국제 협약 가입을 추진 중에 있다.

이에 따라 농협금융은 작년 TCFD 지지선언 후 내부 탄소 배출량 측정과 감축 목표를 수립하고, 권고안 이행 현황·계획 담은 보고서를 발간했다.

특히 올해 초 농협금융 10주년 기념식에서는 ‘2050 탄소중립 달성’ 선포를 통해 ESG 경영에 대한 속도를 높였다.

이번 국제 협약 가입을 발판 삼아 전사 차원에서 진행 중인 농협금융 TCFD 이행 고도화(자산 포트폴리오 탄소 배출량 측정 및 감축 목표 설정, 탄소중립 달성 전략 수립, 기후리스크 관리체계 구축)에 대한 완성도를 높이고, 연말에 추진 현황과 계획을 담은 보고서를 발간하고 공시할 예정이다.

또한 농협금융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활용해 ESG 상품개발과 친환경 투자 확대 등 차별화된 녹색금융을 적극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손병환 회장은 “기후리스크 관리는 ESG 경영의 중심축”이라며 “국제협약은 가입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각 이니셔티브에서 요구하는 이행사항에 대한 실천이 더 중요하며 이에 따라 농협금융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실질적 이행과 투명한 공시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