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보험사 지난해 해외점포 순익 9080만달러…전년比 99.1%↑

임유진 기자

ujin@

기사입력 : 2022-05-24 15:12 최종수정 : 2022-05-24 15:25

해외 주요점포 보험료 수입 증가 영향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보험회사 해외점포 손익현황./자료 제공= 금융감독원

보험회사 해외점포 손익현황./자료 제공= 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지난해 국내 보험회사들이 코로나 19에도 불구하고 해외에서 호실적을 기록했다.

2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험회사 해외점포들의 당기순이익은 9080만달러(1039억원)로 전년(4560만달러) 대비 4520만달러(99.1%) 증가했다.

지난해 신한생명(베트남), 코리안리(미국), DB손보(미국) 등 3개 점포가 새롭게 문을 열어 해외점포는 전년 말 대비 3개 증가했다. 이로써 지난해 말 기준 11개 보험회사(생보 4, 손보 7)가 11개국에서 38개 해외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보험업은 9060만달러의 이익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년 대비 2910만달러(47.3%) 증가한 수치다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영업위축에도 주요 점포의 보험료 수입이 증가했다. 이는 미국 진출 해외 점포의 보험료 상승 및 사업영역 확장 등에 주로 기인한다.

금투업 등은 20만달러의 이익을 기록했는데 부동산임대업 법인 임대율 개선 등으로 전년 대비 1610만달러(흑자전환) 증가했다.

지난해말 기준 자산은 65억6000만달러(7조8000억원)로 전년말 대비 11억5000만달러(21.3%) 늘었다.

금감원은 "지난해 보험사 해외점포는 아시아·미국시장을 중심으로 이익을 시현했으나, 코로나19 영향 및 취약한 수익구조 등으로 경영상 불안요인도 상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생보사의 경우 보험업 이외에 해외점포 순이익 증가 등으로 전체 점포의 실적은 개선됐으나,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보험업 해외점포의 대면영업 위축이 지속되고 있다"며 "손보사는 실적이 개선추세를 보이고 있으나, 계열사 및 현지진출 한국기업 의존 등으로 수익구조는 취약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금감원은 보험회사 해외점포의 코로나19 영향 및 현지화 전략 등 수익구조 개선상황 등을 주기적으로 파악하고 새롭게 진출한 해외점포의 사업 진행상황 및 재무건전성 등을 밀착 점검할 방침이다. 특히 리스크 요인을 지속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