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한국은행 상반기 정기인사…78명 승진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2-01-27 17:42

변동폭 최소화…승진자 중 여성 비중 27%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한국은행(총재 이주열닫기이주열기사 모아보기)이 승진자 78명을 포함해 2022년 상반기 인사를 27일 단행했다고 밝혔다.

총재 임기 말에 변동폭이 최소화된 인사로 풀이된다.

부서장 인사에서 디지털혁신실장에 홍원석 전 기획협력국 경영전략팀장이 새로 임명됐다.

신임 재산관리실장은 임종현 전 목포본부장, 국고증권실장은 박철원 실장이 맡았다.

아울러 일부 지역본부장을 교체 발령했다.

목포본부장에 홍철(전 금융결제국 부국장), 광주전남본부장에 최재효(전 기획협력국 부국장), 충북본부장에 신승철(전 경제통계국 국민계정부장), 인천본부장에 김규수(전 인사경영국 준법관리인), 경기본부장에 공철(전 한국금융연구원 파견), 경남본부장에 신현열(전 국방대학교 파견), 울산본부장에 배용주(전 금융감독원 파견)를 각각 보임했다.

이번 인사 승진자는 1급 9명, 2급 17명, 3급 26명, 4급 26명 등 총 78명이다.

1급 승진자는 마남진 기획협력국 경영전략팀장, 김제현 비서실장, 이민규 금융안정국 안정총괄팀장, 박종우 통화정책국 정책총괄팀장, 권태용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장, 채희권 국제국 국제총괄팀장, 김기훈 외자운용원 운용지원부장, 이승환 경제연구원 국제경제연구실장, 정경두 감사실 감사기획팀장이다.

전체 승진자 78명 중 여성은 21명(3급 10명, 4급 11명)으로 비중은 26.9%를 차지했다.

한은 측은 "부서장에는 일부 본부 부서와 지역본부를 대상으로 전문성과 역량을 인정받은 직원을 보임하고, 승진 대상자로는 부총재 등 집행간부로 구성된 경영인사위원회를 통해 뛰어난 업무수행능력, 조직에 대한 높은 기여도, 우수한 관리자 소양 등을 두루 갖춘 직원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한국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