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英 전 상무장관 “화웨이 5G 장비 퇴출은 美 압박 때문”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2-01-18 17:53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영국 정부의 화웨이 제재에는 미국의 압박이 있었다는 폭로가 제기됐다. 화웨이 퇴출이 국가안보와 아무런 관련이 없었다는 주장이다.

18일 유럽 현지 매체 유랙티브 등에 따르면, 빈스 케이블 영국 전 상무장관은 "영국 정부가 화웨이 5G 장비와 서비스를 금지했던 결정은 국가안보와 무관하며 미국의 압박으로 부득이하게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영국 정부가 화웨이 5G 장비와 서비스를 금지했던 결정은 국가안보와 무관하며 미국의 압박으로 부득이하게 내린 결정"이라며 “영국의 안보 부처가 수차례에 걸쳐 화웨이 장비 및 서비스 사용으로 인한 그 어떤 위험도 없음을 담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 영국이 (배제 없이) 5G를 이어갔다면, 우리는 가장 진보된 기술을 사용하는 국가들의 선두에 있었을 것이지만, 그렇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영국은 지난 2020년 7월, 화웨이의 5G 제품과 장비 사용을 금지하고, 오는 2027년까지 기존 구축 장비도 모두 철거해 영국 내 화웨이의 완전 퇴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러한 조치는 미국이 화웨이에 자국 외교·안보 문제를 이유로 제재를 가한지 몇 달 만에 벌어졌다.

당시 화웨이는 영국의 결정에 “영국의 디지털 격차가 심화되고 통신비가 증가될 것”이라며 “유감스럽게도 영국에서 우리의 미래는 정치화됐다. 이번 결정의 재고를 촉구한다”며 유감을 표했다.

일각에선 화웨이 제재가 영국 내 이동통신사들의 설비투자 비용을 높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런던의 전문 조사기관 엔더스 어낼리시스(Enders Analysis) 소속 애널리스트 카렌 이건(Karen Egan)은 “이동통신사들이 고비용의 주파수 경매와 5G 업그레이드 비용은 물론, 화웨이 제재로 인해 추가된 비용과 이통사 자체 운영 비용 증가 등 늘어난 비용을 무한히 감당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영국 4대 이동통신사인 BT그룹(BT Group Plc), 버진미디어(Virgin Media O2), 보다폰그룹(Vodafone Group Plc), 쓰리UK(Three UK) 등은 월간 요금을 인상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인상규모는 10% 내외 또는 그 이상으로 전해진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