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용정보원 “기술금융, 소부장 산업 지원 성과 높아”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12-27 16:05 최종수정 : 2021-12-27 16:13

기술 신용대출 전액 중 소부장 산업 42.1% 차지해

소부장 산업의 기술금융 잔액 연간 증가율 13.6%

기술금융 통한 소부장 산업 자금 지원, 확대 전망

신현준 원장 “기술금융 지원, 지속적으로 확대”

한국신용정보원(원장 신현준)은 자산에 집중된 기술 신용 정보를 업종별로 분석한 결과, 지난 6월 말 기준 소부장 산업에 지원된 기술 신용대출 규모는 133조9000억원으로, 전체 기술 신용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2.1%에 달하고, 차주 수 기준으로는 12만5682개 기업으로, 35.3%로 집계됐다./자료=한국신용정보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기술금융이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과 지원을 위한 자금 공급에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국신용정보원(원장 신현준)은 자산에 집중된 기술 신용 정보를 업종별로 분석한 결과, 지난 6월 말 기준 소부장 산업에 지원된 기술 신용대출 규모는 133조9000억원으로, 전체 기술 신용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2.1%에 달한다고 27일 밝혔다. 차주 수 기준으로는 12만5682개 기업으로, 35.3%로 집계됐다.

소부장 업종의 기술 신용대출 잔액 중 중소법인 대출 잔액은 109조원으로, 81.4%를 차지했으며,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24조9000억원으로, 18.6%를 기록했다.

증가율 측면에서도 소부장 산업의 기술금융 잔액 증가율은 13.6%로, 전체 중소기업 대출 잔액 증가율 10.3%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신용정보원(원장 신현준)이 자산에 집중된 기술 신용 정보를 업종별로 분석한 결과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기술금융 잔액 증가율은 13.6%로, 전체 중소기업 대출 잔액 증가율 10.3%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자료=한국신용정보원 기술신용대출통계월보‧은행연합회 은행계정 원화대출금(규모별-중소기업 원화대출금)

이미지 확대보기
소부장 산업은 산업통상자원부령 제374호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특별 조치법 시행 규칙‘에 해당하는 업종이다. 제조업 가치사슬의 출발점이자 제품의 부가가치를 결정하는 중요한 산업으로, 원천기술 등 기술력이 기업의 핵심 경쟁력으로 작용하는 특성이 있어 기술금융을 통한 자금 지원이 필수적인 분야다.

신용정보원 관계자는 “기술금융 지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기술금융이 소부장 산업 육성과 지원을 위한 자금 공급에 큰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담보력이 취약한 기술집약형 소부장 산업 영위 기업에 은행권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기술금융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기술금융은 지난 6월 기준으로 전체 중소기업 대출의 약 32.8%에 이르는 등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소부장 산업 비중이 42%를 상회하는 만큼, 향후 기술금융을 통한 소부장 산업 자금 지원도 확대될 전망이다.

신현준 신용정보원장은 “일본 정부의 일방적 수출규제로 촉발된 위기는 다양한 정책 및 금융권의 적극적인 기술금융 지원 등을 통해 일정 부분 해소된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미국‧중국 무역 분쟁과 보호주의 확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가치사슬의 균열과 재편 등으로 인해 소부장 산업의 중요성은 더욱 증가할 전망으로 소부장 산업 영위 기업에 대한 기술금융 지원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