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국내보다 해외시장이 좋다"... 증권사들 서학개미 모시기 ‘경쟁’

심예린 기자

yr0403@

기사입력 : 2021-11-25 15:13

▲사진=픽사베이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심예린 기자]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를 일컫는 ‘서학개미’의 투자 열기가 증권가를 달구고 있다. 최근 박스권에 머무는 코스피 대신 활황인 미국 시장으로 투자 수요가 이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24일 국세청이 공개한 ‘올해 해외금융계좌 신고현황’에 따르면, 전체 신고인원은 3130명이다. 이는 작년보다 445명 늘어난 것으로 신고금액은 59조원 규모다.

◇해외주식 거래 증가, 미국 증시가 제일 큰 인기
해외주식 거래는 미국 증시가 '넘버1'이었다. 전체 해외주식 투자 잔액 중 미국 주식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1년 17%에서 2020년 79%로 급증했다. 올해 들어선 그 비중이 83%까지 늘었다. 전체 외화주식 결제 규모도 93.4%로 미국이 1위다.

이렇게 해외주식시장에 국내 투자자가 늘어난 것과 관련해 증권업계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 등 기존 예·적금으로는 제테크가 여의찮아 직접투자를 통해 더 높은 수익률을 얻으려는 수요가 늘었다”라며 “직접투자를 하며 해외주식시장까지 투자 범위를 확대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과거보다 좋아진 ‘환경’도 한 요인이 되고 있다. 김한수 자본시장실 연구위원은 “과거보다 투자 인프라, 정보가 갖춰져 투자자들이 해외주식 거래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게 큰 이유”라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국내 증권사 20곳에서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가 가능해지며 일반 투자자들의 해외투자 문턱이 낮아졌다. 특히 상대적으로 투자금액이 적은 2030세대도 소액으로 애플, 스타벅스, 테슬라와 같은 미국 유망주 구매가 가능해지며 투자 수요가 늘었다.

서학개미의 뜨거운 투자 열기 덕에 올해 상반기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해 사고판 외화 주식 결제금액은 2077억4000만달러(약 247조2106억원)에 달했다. 이는 반기 기준 사상 최대로 직전 반기 대비 63% 증가한 수치다.

▲사진=픽사베이

이미지 확대보기

◇증권사들 앞다퉈 수수료 인하, ‘서학개미 쟁탈전’
증권사들은 서학개미들을 잡기 위해 환전 수수료 우대 경쟁을 벌이고 있다. 지금까지 증권사들은 해외주식 온라인 거래 수수료를 0.25%대의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해왔다. 하지만 최근 들어 환전에 따른 수수료 부담을 낮춰 기존 고객뿐 아니라 신규고객 확보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미래에셋은 12월 31일까지 비대면 계좌 신규 가입자나 장기 미이용 고객이 이벤트 신청 시 해외주식 온라인 거래 수수료 0원, 환율우대 100% 혜택을 제공한다. 혜택 적용 기간인 90일이 지나면 온라인 거래 수수료가 0.07%, 환전 수수료는 1달러당 1원으로 책정된다. 삼성증권은 해외주식 거래 경험이 없던 고객을 대상으로 최대 100달러를 지원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증권사들이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이러한 마케팅은 장기적 유인책인데 대개 한 증권사에서 주식을 매매하게 되면 다른 증권사를 통한 매매는 떨어진다”라며 “당장의 수수료 이익은 포기하더라도 향후 국내주식, 펀드나 채권 같은 금융투자 상품 거래가 가능할 거란 기대에서 이런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해외증시 실시간 무료서비스 역시 증권사들 간 경쟁이 치열하다. 현지 시간보다 20분 이상 지연된 시세를 서비스하던 증권사들이 앞다퉈 실시간 무료서비스 경쟁을 벌이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을 필두로, NH투자증권, KB증권, 키움증권 등이 미국 주식의 실시간 시세를 수수료를 받지 않고 무료로 제공한다.

심예린 기자 yr0403@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