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조용병 회장 ESG 경영, 유엔서 인정받다…UNEP FI 리더십위 위원 선출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11-18 20:25 최종수정 : 2021-11-19 06:54

UNEP FI 대사로서 ESG 트렌드 주도하는 역할 수행

첫 회의는 24일 한국시간 저녁 10시에 화상 진행

조용병 “ESG 경영 더욱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3일 오후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2021 United Nations Climate Change Conference)의 공식 행사인 '마라케시 파트너십(Marrakech Partnership)'에 참여해 금융 부문의 저탄소 전환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조용병닫기조용병기사 모아보기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18일 유엔환경계획 금융부문(UNEP FI‧UN Environment Program Finance Initiative)에서 신설한 공식 파트너십(동반 관계) 기구인 ‘리더십위원회(Leadership Council)’ 위원으로 선출됐다.

UNEP FI는 환경 문제에 관한 국제 협력을 위해 설립된 유엔 환경계획(UNEP)과 금융부문 간 공공-민간 파트너십이다. 전 세계 450여 개 금융기관이 기후변화 대응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확대를 목표로 자발적 참여 중이다. 제26차 유엔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 이후 글로벌 금융사들이 환경 이슈에 관한 책임과 역할을 적극 수행하고자 이번에 ‘리더십위원회’를 만들었다.

리더십위원회 의장은 UNEP의 안데르센 사무총장이 맡았다. 조용병 회장은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위원으로 선출돼 알리안츠(Allianz), AXA, BNP파리바그룹(BNP Paribas), 빌바오 비스카야 아르헨타리아 은행(BBVA), 웨스트팩 은행(Westpac) 등 19개 글로벌 금융사 대표(CEO)들과 UNEP FI의 대사로서 ESG 트렌드를 주도하는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첫 회의는 오는 24일 한국시간으로 오후 10시에 화상으로 진행된다. 유엔사무총장인 안토니오 구테흐스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녹색 금융기관으로 변화하기 위한 방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조용병 회장은 “이번 UNEP의 리더십위원회 선출은 세계에 ‘일류’ 신한의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며 “멋진 세상을 향한 올바른 실천(Do The Right Thing for a Wonderful World)이라는 그룹의 ESG 슬로건처럼 탄소중립을 위한 금융의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ESG 경영을 더욱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로 카본 드라이브는 그룹 자체뿐 아니라 ▲친환경 기술 기업 대출 지원 ▲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자본 투자 ▲기업‧산업의 친환경 설비 전환 등 친환경 금융 지원을 확대해 오는 2050년까지 그룹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 배출량 전체를 '0(제로)'으로 만든다는 신한금융의 목표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