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백악관, 올해 세 번째 반도체 회의…“반도체 부족, 더 공격적으로 나서야”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9-24 09:50

美 백악관, 반도체 회의 소집
삼성·TSMC·애플·인텔·MS 등 참석
“45일 내 반도체 재고·주문 등 정보 달라”

삼성전자 미국 텍사스 오스틴 반도체 공장. 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미국 백악관이 반도체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삼성전자, TSMC, 애플 등 주요 기업 관계자들과 화상 회의를 소집했다.

23일(현지 시각) 백악관 등에 따르면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은 이날 반도체 부족 현상과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생산 차질 등을 논의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반도체 관련 회의를 소집한 건 지난 4월과 5월에 이어 세 번째다.

이날 회의에는 삼성전자, TSMC, 인텔, 마이크로소프트(MS), 제너럴모터스(GM), 포드, BMW 등이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세 번의 회의에 모두 참석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반도체 부족은 취임 이후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최우선순위가 됐다”며 “국내 제조 역량과 공급망 복원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반도체 부족에 따른) 혼란이 미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파트너 및 동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반도체 수요가 급증하면서, 반도체 공급난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반도체 부족 현상은 자동차 업계에서 심각하다고 여겨졌지만, 최근에는 스마트폰, 생활가전 등 반도체가 들어가는 거의 모든 산업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반도체 부족과 관련해 상무부가 기업에 투명성 제고를 요청했다. 45일 내로 재고와 주문, 판매 등과 관련된 정보를 자발적으로 제출하라는 것이다.

다만, 기업들은 내부 정보 공개 요청에 난감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바이든 행정부가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동원해 기업의 정보 제출을 강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DPA는 한국전쟁 시절 군수물자 생산을 위해 마련된 법이다. 트럼프 행정부와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제조를 독려할 때 이 방안을 활용한 바 있다.

러몬도 장관은 이날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정보 제공 요청은 투명성 제고를 목표로 하는 것”이라며 “병목현상이 어디서 일어나는지 알아내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반도체 부족 현상은 더욱 심각해지고 있고, 더 공격적으로 움직여야 한다”며 “기업이 협조하지 않을 경우 수단이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회의에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 삼성전자의 미국 파운드리 증설 내용은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