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기준금리 인상 영향] 시중은행 예금·대출금리, 언제 얼마나 오를까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8-26 18:40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사진=한국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시중은행들도 금리를 순차적으로 올릴 전망이다. 다만 대출금리의 경우 시장금리가 기준금리 인상 기대감을 선반영한 만큼 당장 크게 움직이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은 이날 기준금리 인상분을 감안해 예적금 등 수신금리 인상을 위한 내부 검토에 들어갔다. 시중은행들은 이른 시일 내에 수신금리에 기준금리 인상분을 반영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2018년 11월 30일 한은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을 때 시중은행들은 12월 3일부터 수신금리를 올렸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시장 상황 등을 모니터링하면서 인상 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출금리의 경우 단기간에 큰 폭의 상승은 없을 가능성이 크다. 은행 대출금리는 기준이 되는 시장금리에 은행이 정한 가산금리를 더해 정한다. 이때 시장금리는 주로 은행들의 자금조달 비용을 기준으로 삼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나 금융채 금리를 기준으로 삼는다.

최근 한은이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하면서 시장금리가 이를 반영하며 이미 상당폭 올랐기 때문에 기준금리 인상이 큰 영향을 주기는 어렵다는 분석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대출금리는 이미 시장금리에 기준금리 인상이 선반영된 게 있어서 크게 상승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다만 수신금리가 오른다면 대출금리도 점차적으로 오를 수는 있다”고 말했다.

가계대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크게 변동금리와 혼합형 금리(초기 5년 고정, 이후 변동금리 적용)로 나뉜다. 이중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는 정기 예적금, 금융채, 양도성예금증서 등 국내 은행이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의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수신금리가 인상되면 이는 코픽스 조정으로 연결되면서 주담대 변동금리 역시 높아지게 된다. 은행들이 9월 예적금 금리를 올리면 10월 15일에 발표되는 코픽스에 조달금리가 반영된다.

은행권은 한은이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시사한 만큼 대출금리가 더 오를 여지는 남아있다고 보고 있다. 시장에서는 한은이 10월 금통위에서 추가 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시장금리가 기준금리 인상을 선반영했기 때문에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인상됐다고 해서 당분간 여기서 추가적으로 올라가기는 어렵다”면서도 “향후 10월 추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반영해 시장금리가 추가로 상승하면서 대출금리가 오를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