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서울 아파트 매수 심리↑…‘집값 고점’ 경고 무색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1-08-06 16:26

서울 모든 구 집값도 3주 연속 상승세

서울 아파트 모습. / 사진=픽사베이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홍남기닫기홍남기기사 모아보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근 대국민 담화를 통해 또 한 번 ‘집값 고점’을 언급했다. 2개월 사이 벌써 다섯 번째 메시지다. 하지만 서울 아파트 매수 심리는 꺾이지 않는 모습이다.

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달 2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107.9로 집계되며 전주 107.6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108.5를 기록한 3월 1일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매매수급지수는 한국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분석 등을 거쳐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 한 것이다. 0에서 200범위로 구성되며 기준인 100을 넘을수록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하다고 본다.

지난달 28일 홍남기 부총리는 “주택가격전망 CSI 등 관련 심리지표를 보면 시장수급과 별개로 불확실성 등을 토대로 막연한 상승기대심리가 형성된 모습에다가 그 변동성은 과거에 비해 현저히 커진 만큼 과도한 수익 기대심리를 제어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며 “실제 지금 아파트 실질가격, 주택구입 부담지수, 소득대비 주택가격 비율 등 주택가격 수준・적정성을 측정하는 지표들이 최고수준에 근접했거나 이미 넘어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은 불안감에 의한 추격매수보다는 향후 시장상황, 유동성 상황, 객관적 지표, 다수 전문가 의견 등에 귀 기울이며 진중하게 결정해 주셔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집을 팔려는 사람보다 매수자가 많아지며 서울 아파트값도 덩달아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25개 모든 구에서 아파트 가격은 3주 연속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6일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8월 1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10을 기록했다.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는 각각 0.12%, 0.10% 올랐다.

지역별로는 ▲노원(0.20%) ▲용산(0.20%) ▲강동(0.18%) ▲금천(0.18%) ▲광진(0.16%) ▲관악(0.14%) ▲강남(0.13%) 순으로 상승했다.

이번 주 한국부동산원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이 2019년 12월 이후 1년 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한국부동산원은 “중저가 지역과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는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상승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