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수은 “3분기 수출 작년보다 20% 증가할 것”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07-29 12:15

주요 수출대상국 경기 회복세 유지

기업 투자 및 소비심리 회복

반도체 등 주력 수출 품목 증가세 지속

수출선행지수 및 수출액 전년 동기 대비 증감률 추이./자료=수출입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는 29일 올 3분기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8% 증가해 1570억달러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 3분기에도 수출 증가세 전망

수은은 이날 발표한 ‘2021년 2분기 수출실적 평가 및 3분기 전망’에서 수출선행지수가 올 1분기부터 세 번 연속 전년 동기 대비 상승하고, 전기 대비로도 지난해 4분기부터 꾸준히 상승하는 등 수출경기 회복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수출선행지수는 주요 수출대상국의 경기와 수출용 수입액, 산업별 수주 현황, 환율 등 수출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들을 종합해 수출증감 정도를 예측할 수 있도록 만든 지표다.

수은은 2019년보다 13.7포인트 수출선행지수가 감소했던 지난해 3분기와 달리, 올 3분기에는 지난해보다 25.8포인트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수은 관계자는 “백신 접종 확대로 인한 중국, 미국 등 주요 수출 대상국 경기 회복과 기업 투자 증가, 소비심리 회복 등의 영향으로 반도체, 자동차, 석유화학 중심으로 수출 증가세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2분기만큼의 호실적이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예측했다.

그는 “지난해 3분기부터 수출 회복세가 시작된 영향으로 기저효과가 줄어 3분기 수출 증가율은 2분기(42.1%) 대비 다소 하락할 것”이라며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대 등으로 글로벌 경기 회복세가 둔화할 경우 수출 증가율은 전망치보다 낮을 수 있다”고 말했다.

수출선행지수 증감 추이./자료=수출입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 2분기 수출 1568억달러... ‘사상 최대’

올 2분기 수출액은 전년 동기(1103억달러) 대비 42.1% 증가한 1568억달러를 기록했다. 전분기(1465억달러)보다는 7.0% 증가한 수준이다.

지난해 3분기부터 회복세를 지속해 4분기 연속 직전 분기보다 증가했으며, 반도체 호황기로 수출 최대 실적을 기록한 2018년 4분기(1545억달러)를 넘어선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이다.

주력 15개 품목이 모두 증가세를 보였다. 지역별로도 중국,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베트남 등 주요국 수출이 모두 올랐다.

2분기 수출업황 평가 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30포인트 상승한 99를 기록했다.

수출 호조세 지속으로 2분기 지수도 전년 동기 대비 30포인트 웃도는 높은 수준이나, 생산원가 상승 등으로 수출채산성(이익)이 악화해 전기 대비 지수가 소폭 하락했다.

한편, 수은이 이달 12일부터 16일까지 대‧중소기업 523개 업체(대기업 51개‧중소기업 472개) 따르면 수출 기업 대부분은 최근 ‘원재료 가격 상승’(45.7%)으로 애로를 겪고 있었다. 직전 1분기(26.2%) 보다 응답 비율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으로 수출대상국 소비‧투자 부진’(35.6%), ‘높은 물류비용’(26.8%), ‘중국 등 개발도상국의 저가 공세’(22.2%)가 뒤를 이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