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한국투자증권, 6억달러 외화채권 발행 성공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7-13 15:01

▲자료=한국투자증권 본사./ 사진=한국투자증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6억달러 규모의 외화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발행된 채권은 한국투자증권이 처음으로 발행한 외화채권이다. 3년과 5년 만기 각각 3억 달러 규모로 미국 3년물 국채 금리에 110bp(1bp=0.01%), 미국 5년물 국채 금리에 135bp의 가산 스프레드를 더해 1.49%(3년), 2.13%(5년)로 금리가 확정됐다.

유수의 글로벌 기관이 참여하면서 발행 예정 금액보다 4.8배 많은 29억달러 이상의 자금이 들어왔고, 금리 역시 최초 제시 금리 대비 30bp 이상 낮출 수 있었다.

첫 외화채권 발행에 트랜치(만기와 금리를 달리하여 분할 발행된 채권)를 두개로 나눠 발행한 것은 국내 민간 금융사 가운데 처음이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국내 증권업에서 쌓아온 입지와 자신감이 반영됐다는 평가”라며 “조달한 자금은 홍콩∙미국∙베트남 등지의 한국투자증권 현지법인 증자 등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투자증권의 수익성과 안정성을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라며 “향후 안정적으로 외화를 조달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고 글로벌 투자은행(IB)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채권 발행은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HSBC∙BNP파리바∙CS∙KIS아시아가 주관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