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보맵, 현대해상-베어로보틱스와 함께 국내 첫 서빙로봇 보험 출시

임유진 기자

ujin@

기사입력 : 2021-07-05 09:12

안전성 점검·리스크평가 통한 보험요율 산정
국내외 사업장서 발생하는 위험 대비할 계획

보맵이 현대해상과 함께 서빙로봇 보험을 공동개발하고, 인공지능 자율주행 로봇기업 베어로보틱스에 제공한다./사진= 보맵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보맵이 현대해상과 함께 서빙로봇 보험을 공동개발하고,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로봇기업 베어로보틱스에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서빙은 배송·물류·의료와 함께 서비스 로봇 중에서 유망한 분야로 꼽히지만 데이터 부족, 리스크 관리 문제로 국내에는 아직 적절한 보험상품이 없다. 로봇 공급사에서 자체 보상 프로그램을 제공하거나 영업배상 보험을 통해 영업장에서 발생하는 사고를 포괄적으로 보상해주는 방식이 대부분이다.

이에 3사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 AI 서빙로봇 전용 보험은 로봇을 운영할 때 기기상 결함으로 발생하는 모든 사고에 대해 보장한다. 3사는 안전성 점검과 리스크 평가를 진행해 적정 보험요율을 산정한다. 베어로보틱스 서빙로봇에 특화된 전용보험도 개발해 고객은 물론 제조사 역시 안심하고 운영할 수 있게 만들었다.

보맵은 지속적인 협력으로 글로벌 시장에 공급하는 로봇 전용 보험상품을 기획해 국내외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모든 위험에 대비하기로 했다.

류준우 보맵 대표는 “서비스 로봇 대중화 단계에 플랫폼-보험사-제조사가 함께 국내 서빙로봇 보험의 첫걸음 땐 데 의미가 있다”라며 ”다양한 업권과의 접점을 넓혀 새로운 산업에서 발생하는 위험에도 탄력적으로 대비할 수 있도록 특화 보험 개발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보맵은 스타트업 단체상해보험, 스포츠단체상해보험, 사이버보험 등 특정 기업이나 단체를 위한 전용보험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위험 보장이 필요한 고객을 직접 발굴하고 보험사와 협업해 보장사각지대 해소에 앞장설 계획이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