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SK이노베이션, 중국 양극재 합작공장 투자 추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5-18 17:5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중국 기업과 배터리 양극재 합작공장 설립을 추진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중국 배터리기업 EVE에너지와 소재기업 BTR 등과 합작해 양극재 생산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 지분은 BTR이 51%, SK이노베이션 25%, EVE에너지 24% 비율로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 설립될 양극재 공장은 연간 약 5만톤 규모로 전해진다.

양극재는 전기차 배터리 성능을 결정하는 핵심소재다. 배터리 제조 원가도 양극재가 약 40%를 차지한다.

SK이노베이션은 국내 기업들으로부터 양극재를 공급받아왔다. 에코프로비엠과 거래해 왔으며, 올해 엘앤에프와도 공급 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포스코케미칼과도 거래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양극재 합작사 투자 추진은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사업 확장과 연장선에 있다. 특히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창저우 배터리 공장 가동을 시작하고, 올해초엔 옌청·혜주에 구축한 2·3공장 가동을 시작했다. 창저우 공장은 베이징자동차와, 옌청 혜주공장은 이번 투자에 참여하는 EVE에너지와 합작투자했다.

SK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

이미지 확대보기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