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인터뷰]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ESG 구체적 방안은 경제 가치 창출”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1-05-17 00:00 최종수정 : 2021-05-17 15:17

‘단기 실적 부진 vs 유가 시장 관심’ 장단점 분석

▲사진: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지난해 하반기 국내 경제계 키워드로 등장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안타깝게도 ESG의 구체적인 방안은 미흡하다. 왜해야할지는 알지만 어떻게 해야할지는 모르는 상황이 길어지고 있다.

2019년부터 SK그룹 SV(Social Value) 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는 이형희 위원장은 경제적 가치창출을 해법으로 내세운다. ESG 경영이 기업에 경제적 이득을 가져오게 된다면 연착륙이 가능할 것이라는 판단이다.

그는 지난 11일 은행현합회에서 열린 ‘2021 한국금융 미래포럼 : 포스트 코로나 지속경영 ESG에서 답을 찾다’에서 “ESG는 최근 기업의 투자 의사 결정에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며 “최근 기업 경영에 글로벌 리스크로 올라선 환경 규제의 경우 ESG가 해법으로 제시, 관련 경영을 펼치고 있는 기업들에 대한 투자가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ESG가 구체적으로 실현되기 위해서는 경제적 가치를 창출시키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며 “ESG는 각각의 개념이 합쳐져서 이뤄진 만큼 시너지를 발휘해 제대로 평가를 받기 위해서는 경제적 가치 창출이 필요하다”고 덧붙엿다.

물론 ESG 경영에서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과정에서 의견이 다양할 수 있다는 것은 인정했다.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ESG 경영을 펼치다 단기적인 실적 하락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위원장은 “ESG를 바라보는 시선은 2가지로 프랑스 최대 식품 기업 다논이 ESG 경영 확대로 최악의 실적을 기록한 것이 부정적인 측면”이라며 “ESG 경영을 펼친 다논은 사회적 책임과 수익성 사이에서 고심하고 있는 경영자들의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반대로 국내 주식형 펀드 시장에서 ESG펀드에는 돈이 몰리고 있는 점은 긍정적인 측면”이라며 “언론에서도 나왔듯이 국내에서 ESG 펀드에는 꾸준히 돈이 들어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경영자 입장에서 ESG를 바라보는 장단점이 있는 만큼 다양한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궁극적으로 ESG 경영을 수행해야하는 만큼 비즈니스 모델, 구성원, 협력사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야 한다는 얘기다.

이형희 위원장은 “눈에 보이기식 경영이 아닌 실질적으로 기업의 비즈니스모델이 미래지향적으로 바뀌고 있는가, 기업 내부의 구성원, 협력사에 대한 자세, 투자자에 투명한 이익 분배 등 ESG 경영은 다양한 시각에서 접근돼야 한다”며 “지난해 하반기를 기점으로 ESG가 국내 경제계에 확산되고 있는 만큼 기업들이 ESG를 어떻게 해야하는지 고민하는 계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요한 건 변화하는 현상을 잘 인지하고 현명하게 대처하는 똑똑한 경영을 이어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