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유안타증권, 다이렉트 투자권유대행인 제도 신설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4-29 13:55

온라인으로만 고객 유치 및 실적 인정 가능

다이렉트 투자권유대행인 제도 신설 / 사진제공= 유안타증권(2021.04.29)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유안타증권은 29일 온라인 영업에 특화된 다이렉트 투자권유대행인 제도를 신설한다.

투자권유대행인은 전문자격시험에 합격한 이후 금융투자회사와 계약을 맺어 계좌 개설이나 금융투자 상품 매매 등을 권유해 수수료의 일정부분을 수익으로 가져가는 자산관리인이다.

유안타증권은 최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가 발달하고 코로나19로 비대면 플랫폼이 생활의 필수로 자리잡으면서 기존 투자권유인제도에 더해 다이렉트 투자권유대행인제도를 신설하고 고객 내방 없이도 업무처리를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다이렉트 투자권유대행인제도는 지점을 활용하지 않고 온라인을 통해서만 계좌를 유치하고 관리한다.

제도 정착을 위해 신규 계약한 투자권유대행인에게는 지원금 10만원과 2021년까지 90%의 보수율을, 2022년부터는 실적에 따라 최소 80% 이상의 보수율을 지급한다.

또 고객 유치 우수자에게는 기념패와 최고 200만원의 포상제도도 마련했다.

유안타증권은 투자권유대행인 제도를 일반과 다이렉트로 이원화해 운영한다. 투자권유대행인 계약 시 본인에게 유리한 제도를 선택하면 된다.

장성철 유안타증권 Retail전략본부장은 "팬데믹 이후 금융시장에서도 비대면 플랫폼은 이제 필수 조건"이라며 "다이렉트 투자권유대행인제도로 고객의 자산을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하면서도 높은 보수를 가져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