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인류·사회 기여하는 ‘그레이트 컴퍼니’로 진화”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3-30 12:44 최종수정 : 2021-03-30 14:09

30일 SK하이닉스 정기 주주총회 개최
인텔 인수로 낸드서도 글로벌 선두권 도약
미국·유럽에 R&D 인프라 구축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이 주주들과 '파이낸셜 스토리'를 공유하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SK하이닉스는 기술로 인류와 사회에 기여하는 그레이트 컴퍼니’로 진화할 것입니다.”

이석희닫기이석희기사 모아보기 SK하이닉스 대표이사(사장)는 30일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재무제표 승인, 사내이사 선임, 사외이사 재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

이석희 사장은 이날 주주들과 회사의 미래비전을 담은 ‘파이낸셜 스토리’를 공유했다.

이 사장은 “2년 전 CEO로 취임하면서 목표로 제시한 ‘기업가치 100조’를 올 초 예상보다 빠른 시점에 달성했다”며 "올해 파이낸셜 스토리를 기반으로 D램과 낸드 양 날개를 펼쳐 회사의 성장을 도모하고, 주주가치 제고를 가속화하겠다”고 선언했다.

SK그룹 주요 관계사들은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회장의 화두인 ‘파이낸셜 스토리’에 회사의 미래 성장 방향성을 담아 이해관계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사업적으로 D램과 낸드 사업 경쟁력을 공고히 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치중하여 기업가치를 높여간다는 방향성을 이 스토리에 담았다.

이 사장은 “경제적 가치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데도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적 가치 측면에서는 낸드 사업 수익성 개선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018년 키옥시아(옛 도시바) 투자에 이어 지난해 10월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이 사장은 인텔 계약에 대해 “SK하이닉스는 낸드 모바일에, 인텔은 eSSD(기업용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에 강점을 가지고 있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다”며 “인수가 완료되면 D램에 이어 낸드 사업에서도 글로벌 선두권으로 도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창출할 수 있는 비즈니스의 예로 SSD를 제시했다.

이 사장은 “대표적인 저장장치인 HDD(하드디스크)를 모두 저전력 SSD로 대체한다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93% 줄일 수 있다”며 “SSD 기술 경쟁력을 통한 경제적 가치는 물론,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해 사회적 가치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미래 투자방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연구개발(R&D), ▲ESG 경영 강화, ▲미래성장동력 발굴 등 세 가지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연구개발과 관련해 “미국, 유럽 등 여러 지역에 R&D 집중 육성을 위한 인프라를 만드는 안을 구상하고 있다”며 “ESG 측면에서는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활용 비율을 100%로 하겠다는 RE100과 ‘탄소 순 배출 제로’ 선언을 충실히 준비해 가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미래성장동력 발굴에 대해선 “AI, 자율주행, 5G 등 분야의 유망 기업을 발굴해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사장은 주주들에게 “ESG와 함께 미래 신성장동력을 치밀하게 준비하는 회사가 되겠다”며 “그레이트 컴퍼니로 성장해 나갈 SK하이닉스의 여정에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